2022.05.23 (월)

  • 구름조금동두천 25.1℃
  • 구름조금강릉 26.5℃
  • 연무서울 25.0℃
  • 맑음대전 26.3℃
  • 맑음대구 28.1℃
  • 구름조금울산 24.4℃
  • 구름많음광주 25.1℃
  • 맑음부산 23.5℃
  • 구름조금고창 26.5℃
  • 구름많음제주 25.0℃
  • 맑음강화 23.4℃
  • 맑음보은 24.0℃
  • 구름조금금산 26.1℃
  • 맑음강진군 27.2℃
  • 맑음경주시 27.4℃
  • 맑음거제 25.1℃
기상청 제공

'혐오발언 논란' 김성회 종교다문화비서관, 자진사퇴

대통령실 비서관 '낙마' 첫 사례…여야 비판에 사실상 '경질'

동성애 및 위안부 피해자를 비하하는 듯한 SNS 글 등으로 논란을 빚은 김성회 대통령실 종교다문화비서관이 13일 자진 사퇴했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취재진에 공지를 통해 "김 비서관은 대통령에게 누가 되지 않기 위해 자진 사퇴한다고 밝혔다"고 발표했다.

 

이는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대통령실 비서관급이 '낙마'하는 첫 사례다.

 

지난 6일 임명 이후 7일만이다.

 

김 비서관은 사퇴 이후 페이스북 글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부담을 주지 않는 것이 대한민국의 국민 통합과 발전 번영의 길이라고 생각했다"며 "저에 대한 많은 오해가 있지만, 차차 제 진정성과 진실이 알려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제가 지지하고 응원했던 윤석열 정부가 성공하고, 대한민국이 코로나 재앙에서 벗어나 글로벌 리더로 우뚝 서기를 빈다"고 적었다.

 

대통령실은 전날까지 김 비서관의 거취에 대해 "좀 더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유지해왔다. 그러나 과거 발언 논란이 일파만파 번지자 이를 '위중한 문제'로 판단, 윤석열 대통령에게 김 비서관 거취 문제를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장 야권에서 해임을 촉구하며 김 비서관 거취 문제를 쟁점화한 가운데 자칫 윤석열 정부의 인사검증 부실 논란으로 번질 수 있다는 점을 의식한 조치로 보인다.

 

대통령실은 김 비서관의 자진 사퇴 결정을 기다려본 뒤 상황에 변동이 없으면 해임 절차를 밟을 계획이었다는 점에서 사실상 '경질'에 가깝다는 해석이 나온다.

 

종교다문화비서관은 시민사회수석 산하에 있다. 윤 대통령은 국민과의 직접 소통 기회를 늘리겠다는 목적으로 시민사회수석실을 확대·개편했다.

 

김 비서관이 직책을 유지할 경우 시민사회수석실이 본래 추구하려고 했던 기능이나 이미지에도 정치적 타격이 가해질 수 있다는 점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가 창간한 자유일보 논설위원 출신인 김 비서관은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동성애는 정신병의 일종'이라는 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보상 요구를 '화대'라 표현한 글 등을 실은 바 있다.

 

이후 사과 입장을 밝히면서도 페이스북에 "(조선시대에는) 결국 여성 인구의 절반이 언제든 주인인 양반들의 성적 쾌락의 대상이었다. 그런 부끄러운 역사를 반성하자는 것이 잘못된 것인가"라고 적어 재차 논란을 낳았다.

 

지난해 3월 한 인터넷매체 기고문에서는 "조선시대 절반의 여성이 성 노리개였다" 등 발언을 해 야권으로부터 '폭탄·혐오발언 제조기'라는 비판을 받았다.

 

국민의힘에서도 이날 김 비서관에 대해 "빠르게 판단해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는 인사 조치가 있었으면 좋겠다"(김용태 최고위원), "정리(인사 조치)하는 게 맞다"(정미경 최고위원) 등 공개 발언이 나오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