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월)

  • 구름조금동두천 31.2℃
  • 구름많음강릉 29.8℃
  • 구름조금서울 32.1℃
  • 구름많음대전 29.6℃
  • 구름많음대구 31.2℃
  • 맑음울산 30.1℃
  • 구름많음광주 31.2℃
  • 구름조금부산 29.5℃
  • 흐림고창 28.7℃
  • 구름많음제주 29.1℃
  • 구름많음강화 29.8℃
  • 구름많음보은 30.5℃
  • 구름많음금산 30.3℃
  • 구름많음강진군 31.3℃
  • 구름조금경주시 33.1℃
  • 맑음거제 30.3℃
기상청 제공

與, 5.18 기념식 총출동…임을 위한 행진곡도 '제창'

보수 정권 이례적 행보…尹 '통합' 행보 지원사격 및 호남 표심 구애 의도

 

사실상 국민의힘 의원 전원이 오는 18일 열리는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다. 먼저 기념식 참석을 확정 지은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의힘 의원들의 참석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고, 당 지도부의 '총동원령'으로 사실상 여권이 총출동하는 모양새다.

 

17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민의힘 의원들은 18일 오전 7시 30분 서울역에서 KTX 특별열차를 타고 광주로 향한다.

 

지역구에서 광주로 직행하는 일부 의원들을 제외하면 대부분의 의원이 탑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대통령도 이 열차에 전용칸을 마련하고 광주행에 나서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보수정당은 5.18 광주 민주화운동과는 다소 거리를 두는 편이었는데, 이같은 행보는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 형식으로 부른다. 보수 정부에서는 사실상 첫 사례다. 보훈처는 이날 기념식 식순에도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으로 표기됐다고 전했다.

 

앞선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제창'이냐 '합창'이냐를 놓고 많은 사회적 혼란과 갈등이 유발된 점을 감안하면 이 역시 이례적인 행보로 읽힌다.

 

사실상 국민의힘 의원 전원이 5.18 기념식에 참석하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는 등 파격 행보는 윤 대통령의 '통합' 행보에 당 차원에서 지원 사격에 나서겠다는 구상으로 풀이된다.

 

또한 다가오는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호남 민심에 적극 다가가 지지율 등을 견인하겠다는 것으로도 읽힌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이날 오전 KBS 광주 라디오 '출발 무등의 아침'에 출연해 "제가 대통령께 연락을 받고 만약 당의 구성원들도 특히 국회의원 전원이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갈 수 있으면 국민의힘이 보수 정당으로서 달라진 모습을 보여줄 수 있지 않겠느냐, 그런 제안 때문에 당연히 좋은 제안이라고 하고 우리 당 소속 의원들께 양해를 구해서 전원 참석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5.18 기념식에 참석하면 저희가 '임을 위한 행진곡'을 당연히 제창하는 형태로 해야 된다고 저는 보고 있다"라면서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저희는 다 제창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 경기신문 = 배덕훈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