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1 (금)

  • 구름조금동두천 29.1℃
  • 맑음강릉 34.3℃
  • 구름조금서울 30.7℃
  • 구름조금대전 34.2℃
  • 맑음대구 34.7℃
  • 맑음울산 30.9℃
  • 구름조금광주 32.4℃
  • 맑음부산 29.5℃
  • 구름조금고창 33.2℃
  • 맑음제주 30.8℃
  • 맑음강화 27.9℃
  • 구름조금보은 32.0℃
  • 구름조금금산 32.2℃
  • 맑음강진군 31.2℃
  • 맑음경주시 34.5℃
  • 맑음거제 30.1℃
기상청 제공

‘반도체 도시’ 만든다던 인천시, 종합계획 수립 용역부터 두 차례 유찰

 ‘반도체 미래도시’를 만들겠다던 인천시가 첫걸음부터 애를 먹고 있다. 기초공사 격인 반도체산업 종합계획 수립 용역을 맡길 업체가 없기 때문이다.

 

22일 시에 따르면 지난 9일부터 20일까지 진행한 ‘반도체산업 육성 종합계획 수립 연구용역’이 유찰됐다. 지난달 첫 번째 공고 이후 이번 재공고 역시 입찰에 참여한 업체는 단 한 곳도 없었다.

 

정부는 지난해 5월 ‘2030년 세계 최고의 반도체 공급망 구축’을 비전으로 ‘K-반도체 전략’을 발표한 바 있다.

 

시도 정부 계획에 발맞춰 반도체산업을 인천의 미래 먹거리로 키우겠다고 나섰다.

 

실제 반도체는 인천 전체 수출의 27%를 차지하는 1위 효자 품목이다. 지난해 122억 달러를 돌파하며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또 반도체 후공정(패키징) 분야의 세계 2위·3위 업체가 인천 송도국제도시(앰코테크놀로지코리아)와 영종국제도시(스태츠칩팩코리아)에 들어서 있다.

 

이밖에 반도체 장비 전문기업인 한미반도체 등 반도체 관련 1200개 이상의 업체가 인천에 생태계를 구성하고 있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하지만 지난 2월 ‘반도체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 이후 시의 반도체 육성 계획 속도는 더디기만 하다.

 

재공고까지 무산된 시의 종합계획 수립 용역에는 ▲반도체산업 육성을 위한 인천시 정책의 기본방향 및 중장기 목표 ▲인천시 반도체산업과 국내외 현황 및 성장전망 분석 ▲반도체산업 육성 분야별 추진과제 및 추진방법 ▲반도체산업 관련 전문인력 육성 방안 ▲반도체산업 기반조성 및 활성화 방안 ▲반도체산업 육성을 위한 관련 기관과 협력지원 방안 ▲반도체산업의 육성 및 지원을 위한 재원조달 및 재정지원 방안 ▲그 밖에 반도체산업 육성 및 지원에 필요한 사항 등 8개 과업이 제시돼 있다.

 

이에 따른 용역비는 1억 4000만 원이다. 인천 반도체산업 전체를 아우르는 종합계획이다 보니 과업 자체가 광범위해 이 금액으로는 나설 업체가 없다는 게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반도체 컨설팅 업계 한 관계자는 “반도체산업은 장기간에 걸쳐 점진적인 성장을 이루는 분야다. 분야별 추진과제나 전문인력 육성방안은 각각 따로 용역을 추진해야 할 항목”이라며 “심도 있는 결과를 도출하기에는 과업이 너무 많고 비용도 낮아 업체들이 지자체 용역에 나서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시 관계자는 “재공고가 무산됐으니 수의계약을 통해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반도체 관련 협회나 관련 학과를 갖춘 대학교에 과업 수행 가능 여부 등을 확인하겠다. 세부적인 과업범위 등은 협의가 가능한 부분”이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조경욱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