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7 (화)

  • 맑음동두천 -0.5℃
  • 구름많음강릉 4.1℃
  • 맑음서울 2.6℃
  • 구름많음대전 3.6℃
  • 흐림대구 6.4℃
  • 흐림울산 7.4℃
  • 구름많음광주 7.1℃
  • 흐림부산 8.6℃
  • 구름많음고창 2.3℃
  • 제주 8.3℃
  • 맑음강화 -1.6℃
  • 구름많음보은 1.5℃
  • 구름많음금산 1.1℃
  • 구름많음강진군 6.0℃
  • 흐림경주시 5.2℃
  • 흐림거제 6.8℃
기상청 제공

성남FC 팔라시오스, K리그1 23라운드 최우수선수 선정

팔라시오스, 수원FC와 홈 경기에 결승골…팀 2-1 승리 기여
성남, 3연패 벗어나며 꼴찌 탈출 희망 살려

 

프로축구 K리그1 최하위 성남FC의 4연패를 저지한 외국인 선수 팔라시오스가 ‘하나원큐 K리그1 2022’ 23라운드 순연경기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지난 28일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수원FC와 홈 경기에서 결승골을 터뜨려 팀의 2-1 승리에 앞장선 팔라시오스를 라운드 MVP로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팔라시오스는 이날 후반 21분 저돌적인 드리블 돌파 이후 상대 수비수를 제친 뒤 감각적인 왼발 슈팅으로 결승 골을 터뜨렸다.


팔라시오스는 김대원(강원FC), 구스타보(전북 현대)와 함께 라운드 베스트11 공격수 부문에도 이름을 올렸다.

 

 

또 베스트11 미드필더 부문에는 김도혁(인천 유나이티드), 제르소(제주 유나이티드), 신진호(포항 스틀리서)가 선정됐고 수비수에는 박수일(성남), 강민수(인천), 임창우, 김진호(이상 강원)가, 골키퍼에는 김영광(성남)이 뽑혔다.


성남은 이날 승리로 3연패를 끊어내며, 23라운드 베스트 팀에도 선정됐다.


23라운드 베스트 매치는 27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 삼성과 강원FC로 강원은 김진호, 임창우, 갈레고가 골을 터뜨렸고 수원은 안병준, 오현규가 득점에 성공하는 등 치열한 접전 끝에 강원이 3-2로 승리했다.

 

 

한편 김포FC 골키퍼 이상욱은 경인지역 팀 선수 중 유일하게 K리그2 35라운드 베스트11에 포함됐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