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3 (토)

  • 흐림동두천 -0.7℃
  • 구름많음강릉 5.5℃
  • 서울 0.3℃
  • 대전 0.0℃
  • 구름조금대구 -2.9℃
  • 구름많음울산 0.1℃
  • 흐림광주 1.4℃
  • 흐림부산 3.9℃
  • 구름많음고창 -0.1℃
  • 제주 8.5℃
  • 흐림강화 0.3℃
  • 구름조금보은 -2.6℃
  • 흐림금산 -2.8℃
  • 구름많음강진군 3.0℃
  • 흐림경주시 -3.6℃
  • 구름많음거제 2.7℃
기상청 제공

“학생 인권과 교권 함께 강화돼야”…경기도교육청 ‘경기교육 소통토론회’ 개최

‘학생인권과 교권의 균형 지원’ 주제 토론회 개최
경기 교육 구성원‧각 분야 전문가 토론자로 참여
인권교육 강화 등 학생인권‧교권 강화 방안 마련

 

“학생 인권과 교권은 상반된 것이 아닌 함께 강화돼야 하는 권리입니다.”

 

경기도 교육 구성원이 교권을 보호하고 학생 인권을 존중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경기도교육청은 28일 경기과학고 과학영재연구센터에서 ‘학생인권과 교권의 균형 지원’을 주제로 ‘제2회 자율‧균형‧미래 경기교육 소통토론회’를 개최했다.

 

전제상 공주교육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아 진행된 이번 토론회에서는 임태희 경기도교육감, 교장, 교원, 학생 등 교육 구성원과 변호사, 연구위원 등 전문가들이 토론자로 참석했다.

 

토론자들은 교권 보호와 학생인권 존중 방안에 대한 열띤 토론을 이어갔다. 그러면서 교권과 학생 인권은 상충된 권리가 아니며, 두 권리가 함께 강화될 수 있도록 ▲인권교육 강화 ▲교사 지도권 구체화 등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서미향 보라중학교 교장은 “학생은 스스로 인권을 보호하는 법만 아닌 교사, 다른 학생 등 타인의 인권을 존중하는 법을 배워야 한다”며 “인권교육이 실효성을 거둘 때 학생인권과 교사인권이 상호 존중되는 학교 문화가 조성될 것이다”고 주장했다.

 

황유진 경기교사노동조합 정책연구국장은 “학생까지 포함한 교육 구성원들과 토론을 통해 교사의 지도권을 구체화해야 한다”며 “학생과 교사 간 힘겨루기 같은 갈등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세은 청심국제중학교 학생은 “교사와 학생은 서로의 권리를 지켜주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학생 인권 교육과 교권 교육이 함께 이뤄지고, 교육 구성원이 학교생활을 개선할 수 있도록 서로 의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은 학생 인권 침해와 교권 침해 모두 교육적으로 해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 교육감은 “학생들이 자신의 자유와 인권이 중요한 만큼 타인의 것도 존중할 수 있도록 학생의 책무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학생인권조례를 보안해야 한다”며 “토론자들과 경기 교육 구성원의 의견을 경청해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박진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