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4 (금)

  • 맑음동두천 18.3℃
  • 구름조금강릉 16.6℃
  • 맑음서울 21.3℃
  • 박무대전 21.7℃
  • 흐림대구 18.0℃
  • 구름많음울산 16.9℃
  • 맑음광주 20.8℃
  • 맑음부산 17.9℃
  • 맑음고창 ℃
  • 박무제주 18.7℃
  • 맑음강화 16.0℃
  • 구름많음보은 21.4℃
  • 맑음금산 21.7℃
  • 맑음강진군 20.1℃
  • 흐림경주시 17.2℃
  • 맑음거제 18.0℃
기상청 제공

이재명 김성태 서로 모친상에 측근들 쌍방 조문

이재명 도지사 비서실장 김성태 모친상 조문
이재명 명의 조의금은 없던 것으로 전해져

 

김성태 쌍방울그룹 회장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19년과 2020년 각각 모친상을 당했을 때 서로의 측근들이 쌍방 조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쌍방울 전 비서실장 A씨는 31일 수원지법 형사11부(신진우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화영 전 경기도 부지사의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및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사건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2019년 5월 경기도지사 비서실장이 김성태 회장 모친상에 조문을 왔다”고 진술했다.

 

A씨는 이 대표 경기도지사 시절, 김 전 회장과 친분이 없는 비서실장 B씨가 경기도를 대표해 장례식장을 찾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세부 내용은 모르고 김 전 회장이 B씨를 안내해달라고 지시해서 10분 정도 얘기를 나누고 모셨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당시 조의금은 B씨가 본인 명의로 냈으며, 이재명 당시 도지사가 보낸 조의금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듬해인 2020년 3월 이 대표의 모친상 때 김 전 회장이나 쌍방울 임직원이 조문을 갔는지에 대한 검찰의 질문에는 “그해 1월 말에 그만둬서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그러나 검찰은 김 전 회장이 2020년 3월 이 대표 모친상에 측근인 방용철 부회장을 조문 보냈다는 관계자들의 진술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해당 사실 등을 토대로 양측의 연관성을 면밀히 확인할 방침이다.

 

[ 경기신문 = 박진석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