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3 (토)

  • 구름많음동두천 30.3℃
  • 구름많음강릉 26.4℃
  • 구름조금서울 30.6℃
  • 구름조금대전 30.3℃
  • 구름많음대구 28.2℃
  • 구름많음울산 27.8℃
  • 흐림광주 26.9℃
  • 흐림부산 26.2℃
  • 흐림고창 28.1℃
  • 제주 25.6℃
  • 맑음강화 28.7℃
  • 구름조금보은 28.5℃
  • 구름조금금산 28.7℃
  • 구름많음강진군 27.5℃
  • 구름많음경주시 29.2℃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인천 물류의 미래…인천시 물류정책 비전과 방향 설정

 

인천시가 물류 육성 등 전략을 담은 물류정책 비전과 방향을 정했다.

 

시는 31일 물류정책위원회 회의를 열고 물류 비전과 추진전략 도출을 위한 ‘제4차 지역물류 기본계획(안)’과 ‘2023년 지역물류 시행계획(안)’을 심의·확정했다고 밝혔다.

 

시 물류정책위원회는 ‘물류정책기본법’에 따라 시장을 위원장으로 시 의원 및 물류 분야 전문가, 기업 관계자 등 총 19명의 위원으로 구성돼 있으며, 지역 물류 기본계획을 비롯한 주요 물류 정책에 대한 심의를 담당한다.

 

‘제4차 지역물류 기본계획’은 5년마다 수립하는 10년 단위(2023~2032) 최상위 지역 물류 법정계획이다.

 

‘디지털 물류 선도, 글로벌 물류 성장엔진 인천 구현’의 비전 아래 ▲단절 없는 물류거점 및 연계 체계 구축 ▲스마트 기반 디지털 물류체계 구축 ▲생활밀착형 물류체계 구축 ▲지속가능한 물류산업 육성 ▲인천 특화형 물류산업 육성 등 5대 추진전략을 제시했다.

 

‘2023년 지역물류 시행계획’은 지역 물류 기본계획에서 제시된 과제 중 2023년 중 추진될 39개 세부추진 과제에 대한 추진 계획 및 상세 내용을 담고 있다.

 

시행계획 추진에는 미집행 도로망 건설, 디지털 물류 전환 사업, 생활 물류 쉼터 조성, 친환경 물류 인프라 구축, 항공정비산업(MRO) 단지 조성 등 관련 사업에 약 136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 될 것으로 예상된다.

 

유정복 시장은 “‘제4차 지역물류 기본계획’은 앞으로 10년간 인천시 물류비전과 정책추진 방향에 대한 이정표이며 ‘2023년 지역물류 시행계획’은 기본계획에 제시된 과제 실현을 위한 첫걸음이다”라며 “이번에 확정된 계획을 통해 국제물류, 산업물류, 생활물류가 공존하는 물류 중심 도시 인천이 글로벌 물류거점으로 도약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유정희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