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8.5℃
  • 구름많음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30.0℃
  • 대전 24.7℃
  • 구름많음대구 26.4℃
  • 흐림울산 24.2℃
  • 광주 23.4℃
  • 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4.6℃
  • 구름많음제주 32.2℃
  • 구름많음강화 28.3℃
  • 흐림보은 25.4℃
  • 흐림금산 25.4℃
  • 흐림강진군 24.0℃
  • 구름많음경주시 25.4℃
  • 흐림거제 23.7℃
기상청 제공

자율주행·UAM 특화도시 인천...모빌리티 공모 서둘러야

국토부, 올해 첫 모빌리티 특화도시 사업 공모 알려…8일 세종서 사전 설명회
시 “설명회 참석 후 사업 참여 가능여부 검토”

 

미래모빌리티 산업 육성을 위해 선도적인 정책을 펼치겠다던 인천시가 정작 국토교통부가 올해 첫 시행하는 모빌리티 관련 공모사업은 준비하지 못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국토부에 따르면 오는 12일부터 8월 4일까지 미래모빌리티도시 조성을 위한 ‘모빌리티 특화도시’ 사업 공모를 진행해 8월 말 대상지를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도시 조성단계에 따라 신규도시의 도시계획 수립을 지원하는 ‘미래모빌리티 도시형(1곳)’ 사업에 7억 원, 기존 도시의 모빌리티 혁신 사업을 지원하는 ‘모빌리티 혁신 지원형(2곳)’ 사업에 최대 2년간 매년 10억 원(지방비 50%)을 지원한다.

 

국토부는 이같은 내용으로 7일 보도자료를 배포하면서 8일 지자체를 대상으로 사전설명회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시는 취재가 시작된 다음에서야 뒤늦게 해당 사업을 인지했다.

 

시는 청라 커넥티드카 소재부품 인증평가센터 건립사업과 BMW 연구개발(R&D) 센터 사업을 통해 미래 모빌리티 기술 개발과 관련된 국내 기업과 협력사업 확대를 추진 중이다.

 

또 중구 영종도와 계양테크노밸리에 UAM(도심항공교통) 특화도시를 만들겠다는 목표로 인천국제공항 등 유관기관과 업무 공조 체계를 구축했고, 지난 달 17일부터 20일까지는 송도에서 대한민국 드론·UAM 박람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올해 하반기 이뤄지는 국토부의 자율주행차 시범지구 지정에 도전하기 위해 관련 용역을 추진하면서 민·관·학 협의체도 구성했다.

 

유정복 인천시장 역시 인천의 미래전략산업으로 모빌리티를 꼽으면서 경쟁력 강화 구상을 수차례 강조한 바 있다.

 

모빌리티와 관련된 정책을 내부적으론 적극 알리고 추진했지만, 중앙정부가 진행하는 국비 사업은 준비를 못한 셈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모빌리티 혁신 지원형 사업은 지자체에서 도시의 특성을 자체적으로 분석해 모빌리티 도입을 통한 인프라 고도화 등을 제시해야 한다”며 “전국 지자체에 사전에 공문을 보내 사업에 대한 수요조사를 마쳤다”고 설명했다.

 

시 교통정책과 관계자는 “시 도시개발 부서로 공문이 전달된 것을 뒤늦게 알았다. 도시개발과에서 계양테크노밸리 신도시로 ‘도시형 사업’에 지원하기로 했다”며 “교통정책과에서도 8일 국토부 설명회에 참석해 자율주행차 시범지구 지정과 연계한 ‘모빌리티 혁신 지원형 사업’ 지원 가능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조경욱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