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수)

  • 맑음동두천 34.0℃
  • 맑음강릉 30.8℃
  • 맑음서울 34.7℃
  • 구름조금대전 35.1℃
  • 구름많음대구 35.9℃
  • 구름많음울산 31.8℃
  • 구름많음광주 35.9℃
  • 구름조금부산 28.1℃
  • 구름많음고창 35.1℃
  • 흐림제주 27.5℃
  • 맑음강화 28.8℃
  • 구름조금보은 33.5℃
  • 구름많음금산 34.1℃
  • 구름많음강진군 30.6℃
  • 구름조금경주시 37.3℃
  • 구름많음거제 27.7℃
기상청 제공

인천 학교 시설 유해성 검사, 우레탄 트랙이 말썽…다시 흙으로

 

인천의 학교들도 우레탄이 말썽이다.

 

지난 2003년 전국적으로 우레탄 포장재가 유행하면서 우레탄 소재의 트랙과 구장이 학교 운동장을 점령하기 시작했는데 이제는 골칫덩어리로 전락한 것이다.

 

18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2020년 6월부터 2021년 6월까지 유해성 검사 등 실태조사를 한 결과 인천지역 초·중·고, 특수 학교 530곳 중 36곳에서 유해성 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해성 초과 학교 36곳 중 인조잔디운동장은 1곳에 불과했으나 우레탄이 유해성을 초과한 학교는 33곳에 달했다.

 

유해성 물질인 환경호르몬으로 지정한 67종 중 하나인 프랄레이트 가소제와 중금속 2종(비소, 아연)이 안전 기준을 초과한 것이다.

 

인천지역 학교 중 인조잔디 운동장을 보유한 학교는 49곳, 우레탄 시설물은 113곳이 보유중이다.

 

이 같은 유해물질 초과 발생 원인으로는 우레탄 시설의 경우 지난 2016년 12월 개정된 한국산업표준(KS) 기준 이전에 설치돼 우레탄 탄성 포장재에 관한 별도의 안전기준이 없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에 시교육청은 최종 기준치 초과 학교에 접근 제한 안내표지판을 게시하고 해당 시설 접근 방지 구조물을 설치해 운동장 사용을 제한했다.

 

우레탄 트랙의 경우 운동장 진입로를 만들어 트랙과 접촉 방지 덮개를 설치하는 등 안전조치를 통해 노출을 최소화했다.

 

또 운동장 관련 교육활동도 최소화했다. 개선사업이 완료되기까지 상당기간 소요됨에 따라 실내체육시설 사용 등의 학생 안전 조치를 취했다.

 

초과 시설은 2021년 본예산 12억 6600만 원과 1차 추경 18억 4300만 원을 투입해 운동장 시설 개·보수 진행중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시교육청 안전한 학교 운동장 조성 및 유지·관리 조례에 따라 3년마다 유해성 검사를 실시하고 있어 올해 말 새로운 검사 결과가 나올 예정”이라며 “미리 유해물질 초과 학교 개보수 관련 예산을 편성한 상태로 우레탄 시설이나 인조 잔디에서 유해물질이 초과되면 마사토(흙)로 교체할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유정희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