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4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민주, 분당을 김병욱·수원무 염태영 등 전략공천…광주을 3파전

현역 김병욱·박정·이소영 단수 공천 확정
시스템 공천 강조…李 공천 개입의혹 차단

 

더불어민주당은 21일 분당을에 현역 김병욱 국회의원, 수원무에 염태영 전 수원시장, 용인을에 손명수 전 국토부 차관 등을 각각 단수·전략공천했다.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이날 경기도 선거구에서 김 의원을 비롯해 의왕과천의 이소영 의원, 파주을에 박정 의원 등 현역 의원 3인을 단수 후보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발표한 민주당 전략공천위원회 제5차 심사 결과 발표에서는 염 전 수원시장과 손 전 국토부 차관이 각각 수원무와 용인을에 전략공천됐다.

 

이밖에 불출마를 선언한 임종성 의원의 지역구인 광주을에는 신동헌 전 광주시장과 박덕동 전 경기도의원, 안태준 전 경기주택도시공사 부사장 등 3인이 100% 국민경선을 앞두고 있다.

 

용인병에서는 현역 정춘숙 의원과 부승찬 전 국방부 대변인이, 남양주갑에서는 임윤태 전 정책위부의장과 최민희 전 의원이 2인 경선을 남겨두고 있다.

 

한편 임혁백 공천관리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제4차 공천심사결과 브리핑에서 ‘비명계 공천 학살’ 논란이 일고 있는 것에 대해 “근거 없는 말”이라고 일축했다.

 

임 위원장은 “모든 공천심사는 저의 책임하에 이뤄지고 있다”며 “제가 알고 있는 한 비명계 공천학살은 없다고 본다”고 분명히 했다.

 

안규백 전략공천관리위원장도 이날 국회 당대표회의실 앞에서 5차 회의 결과를 밝히면서 당내 공천 파동이 벌어지고 있는 것에 대해 이재명 대표의 공천 개입 의혹을 차단했다.

 

안 위원장은 “당의 선출직 공직자 시스템은 지난 2015년 김상곤 혁신위원장 이래로 통상 해오던 것”이라며 “수십개 평가항목으로 구조화된 범주 가운데 상당히 치밀하게 이뤄져 있어 어느 누구도 원천적으로 개입이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