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목)

  • 맑음동두천 26.2℃
  • 맑음강릉 32.7℃
  • 맑음서울 26.3℃
  • 맑음대전 29.1℃
  • 맑음대구 32.1℃
  • 구름조금울산 26.4℃
  • 맑음광주 28.6℃
  • 구름많음부산 23.2℃
  • 맑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24.3℃
  • 맑음강화 19.6℃
  • 맑음보은 27.5℃
  • 맑음금산 28.3℃
  • 맑음강진군 29.6℃
  • 맑음경주시 32.6℃
  • 구름조금거제 25.5℃
기상청 제공

‘기후위기 정주행’하는 경기도…태양광 발전 지원 사업 ‘박차’

道, ‘에너지 융자지원 사업’ 계획 안내 공고
도내 중소기업·농촌마을공동체·일반 도민 등
올해 태양광 발전 지원사업 대상·규모 확대
기후변화 ‘역주행’하는 정부와 ‘다른 길’ 자처
金 “에너지 문제, 피할 수 없다면 정면돌파”

 

정부의 기후변화 위기 대응이 ‘역주행’이라고 평가받는 가운데 경기도가 기후위기 대응에 ‘정주행’하기 위해 도내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지원에 박차를 가한다.

 

17일 경기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도는 지난 15일 ‘2024년도 경기도 에너지 융자지원 사업 계획’을 공식 누리집에 공고했다.

 

해당 사업은 도내 태양광 발전 사업자를 대상으로 시설 설치비용에 대해 최대 8억 5000만 원(설치비용 최대 85%)을 저리융자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민간 주도의 효율적인 온실가스 감축을 목적으로 500kW 이하 발전시설을 설치하려는 사업자에게 금리 3%대 융자를 지원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해당 사업은 도내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촉진을 위해 발전소 설치 사업자들에게 저리융자를 지원하는 사업”이라며 “태양광 발전 관련 다양한 유형의 발전사업자들이 융자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 대상을 포괄적으로 열어놨다”고 밝혔다.

 

아울러 도는 올해 태양광 발전 관련 사업자 뿐만 아니라 도내 중소기업, 농촌지역 마을공동체, 일반 도민 등에게까지 태양광 발전 관련 지원을 확대한다.

 

태양광 발전시설을 제조·관리하거나 시설을 설치하려는 도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는 500억 원의 대출자금을 조성해 평균금리 3.2%의 융자지원 사업을 실시 중이다.

 

특히 ‘경기도 중소기업 기후위기 대응 특별보증’에 해당되는 중소기업은 경기신용보증재단을 통해 최대 5억 원의 대출자금을 100% 보증 받을 수 있다.

 

도내 농촌지역 마응공동체에는 ‘경기햇빛농장 시범모델 구축사업’을 통해 영농형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비용의 80%를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예산이 삭감된 ‘한국에너지공단 주택지원사업’에는 도비 34억 원을 추가 투입해 단독주택에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를 원하는 도내 2679가구를 지원할 방침이다.

 

경기도 역점사업인 기회소득을 활용한 지원사업도 실시한다.

 

도내 동일시군 내 10세대 이상으로 구성된 마을공동체에 공용 태양광 발전시설의 설치비 80%를 지원하고 전기 판매 수익을 주민들에게 매달 ‘에너지 기회소득’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도의 이같은 행보는 정부의 기후환경 대응정책과 대비된다.

 

정부는 오는 2030년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 목표를 기존 30.2%에서 21.6%로 하향하고 재생에너지 분야 예산은 지난해 1조 490억 원에서 올해 6054억 원으로 약 42% 삭감했다.

 

반면 도는 지난해 4월 ‘경기RE100 비전’, 같은 해 9월 ‘스위치 더 경기 프로젝트’ 발표를 통해 오는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 30% 달성, 온실가스 배출량 40% 감축 등 목표를 밝혔다.

 

앞서 지난해 4월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경기RE100 비전 선포식에서 “미래세대를 위해 중앙정부가 하는 게 부족하다면 도가 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며 정부의 기후위기 대응을 ‘역주행’이라고 비판하고 도의 ‘정주행’을 시사한 바 있다.

 

김 지사는 “경기도는 탄소중립과 녹색성장에 대해서 가장 앞장서 나가려고 한다”며 “기후변화, 에너지 문제가 피할 수 없는 문제라면 정면으로 부딪쳐서 기회로 삼는 선도자가 되겠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도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우리나라의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은 3.4%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8개국 중 가장 낮은 수준이다.

 

[ 경기신문 = 이근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