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2 (토)

  • 흐림동두천 23.6℃
  • 흐림강릉 22.7℃
  • 흐림서울 25.3℃
  • 대전 23.0℃
  • 흐림대구 23.1℃
  • 흐림울산 22.0℃
  • 광주 21.7℃
  • 부산 23.1℃
  • 흐림고창 22.6℃
  • 제주 23.5℃
  • 흐림강화 22.9℃
  • 흐림보은 21.7℃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3.0℃
  • 흐림경주시 21.9℃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국장급 대화 했어야”…경자연 센터장들, 민원 대응 부실 ‘농성’

경기도장애인자립생활센터총연합회 면담 불발
“소통 위한 면담에 국장급 담당자 나왔어야”

 

경기도 장애인 자립생활센터 총연합회(경자연) 센터장들이 신청한 경기도지사 면담에 최소 국장급이 아닌 담당자만 나와 장애인에 대한 민원 대응이 부실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17일 경자연에 따르면 29개 단체는 지난달 경기도지사 면담을 신청해 이날 오전 10시 면담 일정이 약속돼 있었다.

 

경기도 장애인 이동권 보장, 장애인 권리 중심형 기업 편중 시정, 경기도 자립지원주택 공급 확대 등 정책을 제안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면담장에는 국장, 담당 부서 과장이 아닌 주무관급 담당자만 나와 면담이 원활하게 진행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자연 센터장들은 추후 면담 일정을 새로 잡기 위해 경기도청 민원실에서 농성을 펼치고 있다.

 

경자연 관계자는 “정책 제안에 대해 확답까지는 아니더라도 제언이나 가능 여부 등 답변을 듣기 위해서는 업무를 총괄하는 국장급 담당자가 나왔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어 “소통을 위해 센터장들이 모였지만, 장애인에 대한 민원 대응이 부실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 경기신문 = 장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