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6 (토)

  • 구름많음동두천 18.2℃
  • 흐림강릉 18.7℃
  • 구름많음서울 18.7℃
  • 구름많음대전 17.3℃
  • 구름많음대구 18.5℃
  • 구름많음울산 19.3℃
  • 구름많음광주 20.2℃
  • 구름많음부산 20.1℃
  • 구름많음고창 18.2℃
  • 구름많음제주 21.2℃
  • 구름많음강화 19.3℃
  • 구름많음보은 14.9℃
  • 구름많음금산 16.4℃
  • 구름조금강진군 21.0℃
  • 구름많음경주시 18.8℃
  • 구름많음거제 19.6℃
기상청 제공

재난지원금 효과로 소상공인 2분기 체감 경기 '반짝' 반등… 하반기는 글쎄

 

소기업과 소상공인의 2분기 체감 경기가 긴급재난지원금 수요 등에 힘입어 ‘반짝’ 반등했다.

 

신용보증재단중앙회는 10일 2분기 기업경기실사지수(GBSI) 조사 결과 업황 BSI는 47.4로 전 분기보다 30.7p 급등했다고 밝혔다.

 

GBSI는 100을 넘으면 보증 이용업체가 경기 호전을 예상하는 경우가 더 많다는 뜻이고, 100 미만이면 오히려 악화할 것으로 보는 업체가 더 많다는 의미다.

 

해당 조사 결과는 지역신용보증재단에서 신용보증을 이용하는 소기업과 소상공인 2천183곳을 대상으로 지난 6월 15~22일 실시됐다.

 

업황 BSI는 지난해 4분기 57.7에서 코로나19 영향으로 올해 1분기 16.7로 급락했다가 2분기 반등했다.

 

업종별로 올해 2분기 BSI를 보면 도소매업이 55.8로 전 분기보다 40.2p 급등했고 서비스업 34.9p, 음식·숙박업 32.2p, 제조업 20.0p 각각 올랐다.

 

호전 이유로는 기타가 43.1%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긴급재난지원금 수요와 코로나19 안정화 등이 여기 속한다. ‘자금 사정 안정’ 30.3%, ‘내수 및 수출 수요 증가’ 14.1%, ‘판매 조건 호전’ 10.3%이 그 뒤를 이었다.

 

코로나19로 겪는 애로 사항은 고객 감소에 따른 매출 감소라는 응답이 69.0%에 달했고 영업 또는 생산 중단(16.9), 자금 조달 및 상환(7.9%) 등의 순이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필요한 정책으로는 금융지원이 48.1%, 재난기본소득 등 정부 지원금이 22.8%에 달했다. 세제지원 14.0%, 소비 활성화 캠페인 11.7% 등이었다.

 

이렇듯 정부의 각 지자체의 재난지원금으로 소비 진작이 이뤄지면서 잠시 체감경기가 상승했지만, 최근 다시 ‘약발’이 다하면서 다시 하락하고 있다.

 

소상공인진흥공단이 밝힌 소상공인 BSI는 5월을 88.3으로 반짝 상승했다가, 6월과 7월 각각 82.6과 68.1로 두 달 연속 하락했다.

 

전북 완주군, 대구광역시, 제주도 등 일부 지자체는 2차 재난지원금 10만원씩 지급하기도 했다. 경기도 역시 정부 2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고려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하지만 소상공인들은 재난지원금으로 인한 소비 진작은 인정하면서도, 2차 재난지원금 논의나 지속 효과에 대해서는 “일시적 효과일 뿐”이라며 시들한 반응을 보였다.

 

수원시 장안구에서 음식점을 운영 중인 A(60)씨는 “상반기에 재난지원금이 들어왔을 때 잠깐 괜찮았지만 지금은 정말 상황이 안 좋다”면서도 “또 재난지원금을 지급해봐야 잠깐이고 나중에 세금 부담도 커지지 않겠나”고 말했다.

 

식품점 주인 B씨는 “재난지원금 이후로 손님이 늘어 한 달 잠시 살만하긴 했지만 이제는 효과가 없다”면서도 “2차 재난지원금이 들어오면 당장은 좋겠지만 결국 반복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기 단국대 경제학과 교수는 “재난지원금은 소비의 최종 단계로 일시적 효과는 있지만, 시설투자 등 부가 가치를 연쇄적으로 창출하기는 어렵다”라고 말했다.

 

이어 “상반기보다는 상황이 나아질 수 있어도 마이너스 성장을 벗어나지 못할 것”이라면서 “소비 역시 현재 상태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이라고 덧붙였다. .

 

[ 경기신문 = 편지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