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7 (일)

  • 맑음동두천 6.6℃
  • 구름많음강릉 4.6℃
  • 맑음서울 7.0℃
  • 구름조금대전 7.8℃
  • 구름조금대구 6.7℃
  • 구름많음울산 5.4℃
  • 흐림광주 8.9℃
  • 구름많음부산 6.5℃
  • 흐림고창 6.0℃
  • 구름많음제주 9.4℃
  • 맑음강화 5.6℃
  • 구름조금보은 4.3℃
  • 구름조금금산 6.0℃
  • 구름많음강진군 8.5℃
  • 구름조금경주시 5.4℃
  • 구름많음거제 7.8℃
기상청 제공

인천 어린이집 아동학대 사건 일파만파…추가 학대의심 정황 드러나

인천 서구, 뒤늦은 아동학대 대책 '아동친화도시' 무색
민간어린이집 리모델링해 국공립 전환했지만 지도.감독 소홀 지적

 

 연이은 아동학대 사고가 발생하면서 '아동친화도시 서구' 이미지를 무색하게 하고 있다.

 

인천시 서구는 최근 가좌동 국공립어린집 아동학대 사건과 관련, 어린이집 아동을 보호하기 위한 긴급 조치를 취하고 어린이집 원장 및 가해 보육교사에 대해 강력한 행정조치에 나서는 등 엄중하게 대응하겠다고 21일 밝혔다.

 

구에 따르면 지난해 12월28일 처음 해당 어린이집 아동의 부모로부터 아동학대 의심 문의를 받아 현장 점검을 벌였으며, 아동보호전문기관과 함께 서부경찰서를 방문해 학대 의심 날짜의 CCTV를 열람했다.

 

이 과정에서 추가로 아동학대 의심 장면을 발견했으며 지난 5일 가해 보육교사들과 원장에 대해 자격정지를 처분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학대사건의 해당 국공립어린이집은 하나금융과 서구가 민간어린이집 리모델링사업을 통해 지난해 문을 열었다. 최근까지 원생은 모두 19명으로 이 중 6명은 장애아동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구가 아동복지를 위해 지원한 국공립어린이집임에도 불구하고 그 동안 원장을 비롯, 교사 및 전반적인 운영에 대한 지도·감독을 소홀히 했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구는 학대사실 확인 후 해당 어린이집 원장 및 가해 보육교사들을 즉각 원생과 분리하고 대체 인력을 투입해 긴급 돌봄을 실시하는 한편 재원 중인 장애아동 보육을 위해 인근 어린이집에 장애아동통합반을 신설해 전원 조치하는 등 보육 대책과 함께 피해 가족에 대한 심리치료 지원에도 나섰다.

 

특히 해당 어린이집의 원장과 가해 보육교사에 대해 자격정지 등 행정처분을 하고 원생들이 다른 어린이집으로 모두 옮긴 뒤 곧바로 문을 닫게 할 방침이다.

 

나머지 원생들도 인근 어린이집으로 옮기길 원할 경우 곧바로 옮길 수 있도록 하고 가정보육을 원하면 필요한 사항에 대해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재현 구청장은 “아이들의 마음에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남긴, 절대 있어서는 안 될 일이 벌어졌다”며 “장애아동통합반을 새로 구성해 긴급 전원하고 지역 내 어린이집에 대한 집중점검을 통해 더 이상의 피해가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영재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