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맑음동두천 6.8℃
  • 맑음강릉 17.6℃
  • 맑음서울 9.5℃
  • 맑음대전 8.3℃
  • 맑음대구 14.8℃
  • 맑음울산 14.3℃
  • 맑음광주 8.9℃
  • 맑음부산 13.9℃
  • 맑음고창 4.7℃
  • 맑음제주 11.0℃
  • 구름조금강화 5.8℃
  • 맑음보은 4.7℃
  • 맑음금산 4.7℃
  • 맑음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15.5℃
  • 맑음거제 9.6℃
기상청 제공

이재명 지사 ‘공공기관 이전’에 집단행동 강행…광교 주민 ‘뿔’났다(종합)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돌발 공공기관 이전 발표에 광교주민들이 집단행동에 나섰다. ‘광교비상대책위원회’와 ‘경기도공공기관 이전 반대 범시민추진위원회’는 각각 기자회견을 열어 이 지사의 결정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25일 광교비상대책위원회는 경기도청 앞에서 ‘공공기관 이전 철회’ 기자회견을 열고 이 지사의 결정에 항의하는 삭발식을 거행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광교 입주자 대표 협의회 구성원뿐만 아니라 이애형 경기도의회 의원과 광교 상권 대표 등 9명이 참석했다.

 

광교 비대위는 집회를 통해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경기도 균형 발전이라는 미명하에 7개의 공공기관 3차 이전 계획을 그 어떤 소통도 없이 일방적으로 밝혔다”며 "대책 없는 이전 계획으로 코로나19로 파탄난 지역 경제에 더욱더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호소했다.

 

아울러 공공기관 이전이 철회되지 않으면 주민소환도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소통 없이 공공이전을 발표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광교 주민의 반대 호소에도 반응이 없는 염태영 수원시장을 소환 대상으로 염두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이 지사가 지난 17일 발표한 3차 공공기관 이전 계획 대상에 GH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등 7개 기관이 포함됐다.

 

광교 경기융합타운에 입주할 예정이었던 GH와 경기신용보증재단과 현재 광교 테크노밸리에 자리하고 있는 경기도경제과학연구원이 이전 대상에 포함되며 광교 인근 주민들이 반발에 나선 것이다.

 

아울러 이 지사가 21일 “균형발전을 주장하며 일방적 수도권 규제완화 대신 규제 합리화를 내세우고, 예산과 정책에서 북동부를 더 배려한다 해도 경기도민의 신뢰와 응원은 더 커졌다”며 흔들림 없이 공공기관 이전을 진행하겠다고 밝히며 광교 주민들의 분노의 불씨를 키웠다.

 

 

원천·광교1·광교2동 주민자치위원회 등으로 구성된 ‘경기도공공기관 이전 반대 범시민추진위원회’도 이날 도청에서 공공기관 이전 철회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3차 공공기관이전 발표는 이 지사의 개인적인 정치적 욕심 때문에 벌어진 일이며, 그에 따른 경기도민의 분열과 경기남부의 희생을 강요하지 말라”고 호소했다.

 

이어 “이재명 지사는 광교 주민들의 분노 표현을 ”기존 제도로 이익을 보던 소수의 반발“로 치부했다”며 “허울뿐인 균형발전이라는 미명아래 편가르기는 그만하고, 편향된 공정함으로 포장된 제3차 공공기관ㅇ l전 계획을 전면 철회하고 경기융합타운을 원안대로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또 광교 주민들과 시의원, 도의원, 지역구 국회의원과 연대를 통해 이전 반대 시위를 추진할 가능성 또한 염두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수원시의회에서도 공공기관 이전 철회를 위한 협의체 구성을 제안하는 등 반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협의체는 경기도의회 의원들과 시의회 의원, 공공기과 이전을 요구하는 시민들로 구성 될 예정이다.

 

한편 주민소환 대상으로 거론되는 염태영 시장은 지난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수도권 균형발전 관점에서 경기도 공공기관을 소외지역으로 분산 배치한다는 취지에 대해 이해한다”면서도 “다만 구체적인 추진 방법과 이후 대책에 대해서는 수원시, 그리고 경기도의회 등과 긴밀히 협의해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 경기신문 = 박한솔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