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맑음동두천 6.8℃
  • 맑음강릉 17.6℃
  • 맑음서울 9.5℃
  • 맑음대전 8.3℃
  • 맑음대구 14.8℃
  • 맑음울산 14.3℃
  • 맑음광주 8.9℃
  • 맑음부산 13.9℃
  • 맑음고창 4.7℃
  • 맑음제주 11.0℃
  • 구름조금강화 5.8℃
  • 맑음보은 4.7℃
  • 맑음금산 4.7℃
  • 맑음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15.5℃
  • 맑음거제 9.6℃
기상청 제공

'20대 엄마' 줄어든다…30년전에 52만명 작년엔 6만명

1990년 10명 중 8명꼴…2020년엔 10명 중 2명꼴

여성의 출산 연령이 높아지면서 '20대 엄마'가 빠른 속도로 사라지고 있다.

 

28일 통계청의 출생·사망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출생아 중 엄마가 20대인 아이는 6만200명으로 전체 출생아 27만2천400명 중 22.1%였다.

 

엄마가 20대라도 20대 후반(25∼29세)이 5만600명으로 20대 초반(20∼24세) 9천600명보다 훨씬 많았다.

 

1990년에는 엄마가 20대인 아이가 52만4천411명으로 전체의 80.7%에 달했다. 2000년에도 40만4천592명으로 63.2%였다.

 

2005년(20만8천711명·47.6%)에는 20대 엄마 비중이 절반 이하가 됐고 2010년(17만1천735명·36.5%)에는 40% 선 아래로 하락했다.

 

2010년대에도 꾸준히 감소를 거듭해 2020년에는 20%대 초반까지 내려왔다.

 

30년 전에는 출생아 10명 중 8명꼴로 엄마가 20대였으나, 지난해에는 10명 중 2명만 엄마가 20대였던 셈이다.

 

반면 출생아 중 엄마가 30대인 아이의 비중은 늘고 있다.

 

지난해 30대 엄마의 출생아는 19만7천300명으로 전체 출생아의 72.4%였다.

 

30대 초반(30∼34세)이 11만9천명, 30대 후반(35∼39세)은 7만8천300명으로 집계됐다.

 

엄마가 30대인 아이는 1990년 11만3천674명으로 전체의 17.5%였다. 2000년에는 22만2천90명, 34.7%로 비중이 올라갔다.

 

이후 2005년(21만9천646명·50.1%)에 30대 엄마 비중이 절반을 넘어섰고 2010년(28만5천451명·60.7%)에는 60% 선을 돌파했다.

 

30년 전인 1990년과 지난해를 비교해보면, 전체 출생아 수가 빠르게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서도 30대 엄마를 둔 출생아는 11만3천674명에서 19만7천300명으로 늘었다.

 

비중도 크게 늘어 30년 전에는 10명 중 2명꼴로 엄마가 30대였으나 지난해에는 10명 중 7명이 엄마가 30대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평균 출산 연령은 33.1세다.

 

1990년대 27∼28세가량이던 평균 출산 연령은 매년 상승해 2005년 30.2세로 처음 30세를 돌파했다.

 

2010년에는 31세를 넘었고, 2014년 32세로 오른 뒤 2019년 33세 선을 처음으로 넘었다.

 

통계청 관계자는 "여성 출산 연령이 상승하는 것은 결혼 시기가 늦어지고 있기 때문"이라며 "아내의 평균 초혼연령은 1990년 24.8세에서 2019년 30.6세로 상승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