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3 (일)

  • 구름조금동두천 23.2℃
  • 구름많음강릉 22.1℃
  • 구름조금서울 24.1℃
  • 구름조금대전 25.4℃
  • 구름많음대구 23.7℃
  • 구름많음울산 22.3℃
  • 구름조금광주 23.1℃
  • 구름많음부산 21.8℃
  • 구름많음고창 18.7℃
  • 흐림제주 19.8℃
  • 구름조금강화 17.3℃
  • 구름조금보은 22.6℃
  • 구름조금금산 24.4℃
  • 맑음강진군 23.0℃
  • 구름많음경주시 22.8℃
  • 구름조금거제 21.1℃
기상청 제공

정부, 2030년까지 자동차 부품기업 1000개 미래차 기업으로 전환

 

정부가 자동차부품기업 미래차 전환 지원을 위해 오는 2030년까지 부품기업 1000여 곳을 대상으로 사업재편을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제11차 혁신성장 BIG3(바이오헬스·미래차·시스템반도체) 추진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자동차부품기업 미래차 전환 지원전략’을 발표했다.

 

정부는 전기차. 수소차 등 미래차 전환에 따라 전동화·자율주행부품 등 새로운 성장기회 창출이 가능한 반면, 엔진·동력전달 등 내연기관 부품 수요는 감소 전망했다.

 

자동차연구원의 실태조사 결과 자동차 부품기업(4195개) 고용의 약 47%(10만8000명)이 사업재편 필요성이 높은 분야라고 전했다.

 

이에 정부는 미래차 전환 플랫폼 구축으로 2030년까지 1000개 기업의 사업재편을 지원한다.

 

공공연구기관 연구인력과 완성차 회사 퇴직 인력 파견 등을 통해 사업화를 돕고 민간주도로 자율주행협회 등을 설립해 이종 산업 간 협력의 장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완성차 회사 신차개발 전략과 연계한 부품개발을 지원해 미래차 핵심부품 14종에 대해 기술자립을 돕고, 소재 국산화율을 현재 70% 수준에서 95%까지 끌어올린다는 예정이다.

 

사업재편에 필요한 기술은 후발 기업의 미래차 전환을 위한 전용 연구개발(R&D) 사업을 신설한다.

 

또한 내년까지 10인 이상 부품기업의 70%인 3천개 기업에 스마트 공장을 보급하고, 2025년까지 925억원을 들여 전장부품 성능·미래차 운행 데이터를 축적하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산업부 "사업재편을 통해 매출 1조원 이상 부품기업을 현재 13개에서 2030년 20개로 확대하고 1000만 달러 이상 수출부품기업도 현재 156개에서 2030년 250개로 늘리는게 목표다"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오재우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