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2 (토)

  • 구름많음동두천 -10.4℃
  • 구름조금강릉 -1.3℃
  • 구름조금서울 -4.7℃
  • 흐림대전 -1.5℃
  • 구름많음대구 -5.2℃
  • 맑음울산 -0.8℃
  • 구름많음광주 3.4℃
  • 맑음부산 1.8℃
  • 구름많음고창 0.5℃
  • 구름많음제주 9.0℃
  • 구름많음강화 -8.6℃
  • 흐림보은 -4.2℃
  • 맑음금산 -2.5℃
  • 흐림강진군 5.3℃
  • 맑음경주시 -6.8℃
  • 구름조금거제 -0.5℃
기상청 제공

경기도의회 여·야 '대장동 개발 의혹' 놓고...'으르렁'

도의회 더민주 "대장동 개발은 국민의힘과 맞닿아 있다"
도의회 국힘 "유동규는 측근, 이재명 특검 받아 들여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두고 경기도의회 여·야가 부딪쳤다.

 

도의회 교섭단체인 더불어민주당은 곽상도 아들의 ‘50억원’ 화천대유 퇴직금 등에 대한 비판에 나서며 이재명 지사를 옹호했으며, 비교섭단체인 국민의힘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구속 등을 말하며 이재명 지사가 특검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5일 도의회에 따르면 제355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도의회 더민주 김성수(안양1) 수석대변인은 “한 국회의원의 아들이 있다. 국회의원의 아들은 같은 또래의 청년들이 택배 노동자로, 비정규직 노동자로, 미래를 알 수 없는 알바인생으로 힘든 생을 이어가고 있을 때, 국민의힘이 그렇게 주인을 찾고 있는 화천대유에서 6년 정도 일하고 퇴직금으로 무려 50억원을 받아갔다”며 “우리는 분명히 알고 있고, 당 소속도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장동 개발을 둘러싼 일련의 화천대유와 연관된 의혹은 과거와 현재 모두 민간개발을 노린 토건 세력들과 그들의 막강한 후원자인 국민의힘과 닿아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대장동 개발은 공공과 민간이 결합된 공공민간복합 개발이 이뤄졌고, 성남시는 5503억 원의 개발이익을 환수하게 된 대표적인 개발사업이다”며 “지금까지 국민의힘과 보수언론들이 주장하거나 보도했지만, (화천대유 등에 대해) 이재명 지사와의 연결고리는 발견하지 못하고 있다. 몇몇 의혹들은 과장되거나 말도 되지 않은 억지주장이다”고 강조했다.

 

이에 국민의힘 이제영 의원(성남7)이 5분 발언을 통해 맞받았다. 이 의원은 “요즘 대장동 게이트로 나라전체가 시끄럽다. 민간에게 폭리를 안겨준 단군이래 최대 특혜 사업이냐, 공익 환수 사업이냐를 놓고 공방이 뜨겁다”며 “오늘 성남시 개발사업관련 의혹과 유동규 전 본부장이 왜 측근인지 말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 이재명 지사가 시장인 시절에 유동규가 임용자격이 문제되지만, 채용 기준 중 특별한 사유로 시설관리공단 본부장으로 채용했다. 이를 두고 직원들 사이에서는 ‘사장보다 더한 권한을 갖고 있었다’는 말이 나왔다”면서 “대장동 개발사업에서도 가장 큰 의혹으로 구속된 사람이 유동규다. 대장동 개발은 수익 원천이 공공에 있는데도 일부 지분의 화천대유와 관련자들이 7000억원 수익을 쓸어 담았다는 것이 대장동 게이트의 본질이다”고 설명했다.

 

또 “전날 이 지사는 관리책임을 인정하며, 개발이익을 완전히 환수 못해 유감이다고 했다”며 “공익이 주도해 민간에게 최대의 이익을 안겨주도록 설계해놓고 유동규가 구속되니까 관리책임을 말하는 것은 궁색한 변명 아닌가”라며 이 지사에게 특검을 받아 들일 것을 요구했다.

 

끝으로 “도지사로 당선된 뒤에도 유동규를 경기관광공사 채용 기준을 바꿔가며 사장에 임명했는데, 이런 사람이 측근 아니면 누가 측근이냐?”고 되물었다.

 

[ 경기신문 = 박건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