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9 (수)

  • 맑음동두천 -8.0℃
  • 흐림강릉 -0.5℃
  • 맑음서울 -6.5℃
  • 대전 -1.9℃
  • 흐림대구 1.9℃
  • 흐림울산 2.8℃
  • 비 또는 눈광주 1.2℃
  • 흐림부산 4.1℃
  • 흐림고창 0.7℃
  • 흐림제주 7.6℃
  • 맑음강화 -6.2℃
  • 흐림보은 -2.8℃
  • 흐림금산 -2.1℃
  • 구름조금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2.1℃
  • 구름많음거제 4.5℃
기상청 제공

박수영 '50억클럽' 공개…"권순일 박영수 곽상도 김수남 최재경 홍모씨"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 자녀에게 50억원에 달하는 퇴직금을 지급하며 ‘50억 클럽’ 설까지 돌았던 경기 성남시 대장지구 개발 비리 의혹과 관련해 추가 명단이 나왔다.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6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권순일, 박영수, 곽상도, 김수남, 최재경, 그리고 홍 모씨”라고 밝혔다.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로 수천억원을 벌어들인 화천대유자산관리가 법조계 및 정계 유력 인사에게 거액을 지급하기로 약속했다는 의혹이 일었는데 박 의원이 이날 최초로 명단을 공개한 것이다. 

 

박 의원은 대장동 사업 구조를 설계한 정영학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녹취록과 복수의 제보를 토대로 6명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권순일 전 대법관, 박영수 전 특별검사, 곽상도 무소속 의원, 김수남 전 검찰총장, 최재경 전 청와대 민정수석 외에 익명으로 언급한 홍씨는 한 언론사 사주로 보인다.

 

박 의원은 “(녹취록에는) 50억원은 아니나, 성남시의회 의장과 시의원에게도 로비자금이 뿌려졌다는 내용도 들어 있다”면서 “이미 받은 사람도 있고 약속했으나 대장동게이트가 터져서 못 받은 사람도 있고 차용증을 급하게 써서 위장했다가 돌려줬다는 사람도 있고 빨리 달라 재촉하는 사람도 있다는 추가 제보가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재명 후보와 더불어민주당은 곽상도 의원이 연루되었다는 이유로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주장하지만, 이번 사건을 특정 정당의 게이트로 치부하는 것은 실체적 진실 규명을 방해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오늘 공개한 소위 50억 약속 그룹들의 경우 특검의 조속 수사와 FIU(금융정보분석원)의 철저한 자금조사를 통해 자금흐름 확인해야 한다”며 “왜 이 사람들에게 거액 로비 있었는지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박 의원이 언급한 50억 원 클럽은 모두 박근혜 정부 때 인사인데 왜 결론은 이재명 지사를 향하는지 모르겠다"며 "이분들이 사실이라면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맞섰다.
 

[ 경기신문 = 정영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