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2 (일)

  • 구름조금동두천 24.0℃
  • 구름조금강릉 24.5℃
  • 맑음서울 25.7℃
  • 맑음대전 27.1℃
  • 맑음대구 31.8℃
  • 맑음울산 28.2℃
  • 맑음광주 29.5℃
  • 맑음부산 25.2℃
  • 맑음고창 26.9℃
  • 맑음제주 26.0℃
  • 구름많음강화 20.2℃
  • 맑음보은 26.9℃
  • 맑음금산 27.0℃
  • 맑음강진군 28.7℃
  • 맑음경주시 32.7℃
  • 맑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주진우 전 검사, 윤석열 캠프 ‘정치공작’ 단초 될까?

사세행, 이재명 후보 장남 폭로 관련 공작혐의로 국수본 고발

 

윤석열 후보 캠프의 네거티브 대응팀 주진우 전 검사가 이재명 후보 아들의 의혹을 터뜨려 공작을 자행했다는 열린공감TV 연대 취재진의 보도와 관련 사건의 주 당사자인 주진우 전 검사의 행보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윤석열 캠프의 주진우 전 검사는 한양아파트 집 앞 파출소에서 택시에 승차한 뒤 서초동 본인의 변호사 사무실이 위치한 정명빌딩으로 이동하면서 기자로 추정되는 인물과 이재명 후보 가족을 공격하기 위한 내용의 통화를 했으며, 실제 그 중 하나인 이재명 후보 아들의 상습도박 관련 기사가 16일자 조선일보에 단독 보도됐다.

 

 

이에 대해 김한메 사법정의 바로세우기 시민행동 대표는 “부정한 방법으로 다른 사람이 처리하고 있는 개인정보를 취득한 후 이를 부정한 목적으로 제 3자에게 제공한 자와 이를 교사한 자는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으로 처벌하고 있다”면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아들 이모 씨와 관련한 조선일보의 16일자 단독 보도는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린 게시글이 보도의 근거 자료가 된 만큼 수백만 개의 인터넷 사이트 중에서 어떻게 이모 씨가 올린 게시글을 찾아냈으며, 닉네임 ‘이기고싶다’가 이재명 후보의 장남이라는 사실을 알아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불특정 다수의 회원들이 게시한 수많은 글 중에서 ‘이기고싶다’라는 닉네임을 특정하고 해당사이트 내 개인정보를 알기 위해서는 해당 사이트를 해킹하는 등의 방법 이외에는 합리적인 설명이 불가능하다”면서 “이슈는 이슈로 덮는다는 식으로 윤석열 캠프 법률지원팀 소속 주진우 전 검사가 조선일보 기자 등과 함께 이재명 후보 장남에 관한 폭로성 보도를 기획하고 실행하려 했다는 열린공감TV 연대 취재진의 보도에 국민들은 윤석열 후보 측의 구시대적 망동에 대해 다시 한 번 경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추미애 전 장관도 “윤석열 검찰은 '채널A 검언공작'을 덮기 위해 온갖 감찰방해, 수사방해를 했으며 나아가 ‘여권이 꾸며낸 것’이라는 허위 사실을 만들어 고발하도록 시키는 고발공작을 모의하고 고발장을 보냈다”면서 “‘손준성 보냄’이라는 텔레그램 문자가 드러났고 ‘윤석열이 시킨게 되면 (안된다)’는 김웅의 통화음성까지 나왔음에도 병원 입원 등으로 법망을 회피하며 여러 법기술을 부려 지금껏 수사를 방해하고 있다”고 법기술로 사법정의를 문란하게 만들고 있는 자들이 주범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막장 드라마같은 이것은 무대 위 희극이 아니라 목격하고 있는 우리의 현실”이라면서 “웃거나 화내거나 하면서 구경만 하는 관객이 되어서는 안 될 일이며 민주당은 주권자로부터 위임받은 소명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사법정의 바로세우기 시민행동은 20일 오후 1시 30분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진우 전 검사와 조선일보 기자 2명 그리고 성명불상자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혐의로 고발했다.

 

[ 경기신문 = 심혁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