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화)

  • 흐림동두천 22.3℃
  • 흐림강릉 24.3℃
  • 천둥번개서울 25.4℃
  • 흐림대전 28.9℃
  • 흐림대구 31.1℃
  • 구름많음울산 29.2℃
  • 구름많음광주 28.9℃
  • 흐림부산 28.2℃
  • 흐림고창 28.5℃
  • 구름많음제주 31.6℃
  • 흐림강화 22.6℃
  • 흐림보은 27.4℃
  • 흐림금산 28.6℃
  • 구름많음강진군 29.2℃
  • 흐림경주시 29.2℃
  • 구름많음거제 28.0℃
기상청 제공

'거리두기 6인·9시' 3주 연장…내달 6일까지

"방역지표 호전됐지만, 오미크론 확산과 설 연휴 우려"

 

정부가 현행 수준을 유지하되, 사적 모임 인원을 4인에서 6인으로 확대한 거리두기 방안을 3주간 적용하기로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심사숙고한 결과 정부는 앞으로 3주간,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를 그대로 유지하고자 한다"라며 "다만 오랜 기간 지속된 방역강화 조치로 인한 고통을 감안해 사적모임 인원 제한만 4인에서 6인까지로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거리두기 연장 방침은 변이종인 오미크론의 확산과 다가오는 설 연휴를 고려해 적용됐다.

 

이와관련 김 총리는 "방역지표가 다소 호전되는 모습이지만, 금주부터 확진자가 더 이상 줄지 않고 있고 전국적 이동과 접촉이 이뤄질 수밖에 없는 설 연휴가 2주 앞으로 다가왔다"라면서 "지난주부터는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이 빨라지면서 이틀 전에는 국내 확진자의 20%를 차지하는 등 우세종화를 눈 앞에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러 나라에서 오미크론의 폭발적 확산세를 견디다 못해 의료체계가 붕괴 직전에 이르고 사회 필수기능에 장애가 발생하기도 했다"라면서 "우리는 이런 상황까지 가서는 안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설 연휴도 고향 방문, 가족·친지와의 만남과 모임을 자제해 주실 것을 다시 요청드리게 됐다"라며 "국민 여러분들께 송구한 말씀을 드린다. 희망의 봄을 기약하려면 또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서는 다시 한 번 방역에 참여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특히 방역 완화조치만을 기다리며 지난 한 달간을 힘겹게 버텨주고 계시는 소상공인, 자영업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안타깝게 죄송스러운 마음이다"라고 덧붙였다.

 

[ 경기신문 = 배덕훈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