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3 (월)

  • 구름많음동두천 22.5℃
  • 구름많음강릉 24.2℃
  • 연무서울 23.2℃
  • 맑음대전 24.4℃
  • 맑음대구 26.9℃
  • 맑음울산 23.6℃
  • 구름많음광주 24.0℃
  • 맑음부산 24.3℃
  • 구름조금고창 23.9℃
  • 구름많음제주 25.3℃
  • 구름많음강화 21.8℃
  • 맑음보은 22.1℃
  • 맑음금산 24.2℃
  • 맑음강진군 25.5℃
  • 맑음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3℃
기상청 제공

먹는 치료제 투약 대상 65세이상→60세이상으로 확대

신속항원검사, 선별진료소에 도입…PCR검사는 고위험군만
오미크론 급증 일부 지역, 동네 병의원 중심 체계로 전환
김총리 "오미크론 공습 본격 시작…위중증·사망자 줄이는데 방역 역점"

 

정부는 코로나19 '먹는 치료제'의 투약 대상을 현재 65세 이상에서 60세 이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또한 현재 재택치료자·생활치료센터에만 공급했던 것을 요양병원, 요양시설, 감염병 전담병원까지 넓힌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오미크론에 더욱 효과적으로 대처하고자 기존 의료대응체계에서 몇가지 변화를 시도하겠다"라며 이러한 개편 방안을 소개했다.

김 총리는 "스스로 진단검사가 가능한 신속항원검사 방식을 선별진료소에도 도입하겠다"며 "기존 PCR(유전자증폭) 검사는 고위험군만을 대상으로 하게 되기 때문에 속도가 훨씬 빨리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미크론이 급증하고 있는 몇 지역을 대상으로 동네 병의원 중심의 검사 치료체계 전환모델을 우선 적용한다"며 "그 결과를 보면서 전국적으로 확대 보완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또 해외유입 확진자를 줄이기 위해 입국 후 격리 과정에서 기존 PCR 검사 외에 추가로 신속항원검사를 실시하도록 하고, 격리면제서의 유효기간을 1개월에서 14일로 단축하는 등 입국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김 총리는 "오미크론의 공습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것 같다"면서도 "정부가 중심을 잡고 미리부터 지금의 상황에 어느정도 대비해왔다. 지나치게 두려워하거나 막연하게 공포감에 사로잡힐 필요는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중환자 병상의 경우 전날까지 1천604개를 추가 확보해 목표를 이미 달성했고 생활치료센터도 1만개실의 여유가 있다고 김 총리는 설명했다.

김 총리는 "오미크론의 공격에 맞서는 정부의 대응 전략은 커다란 파고의 높이를 낮춰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방역이나 의료대응에 있어 기존과는 달리 속도와 효율성 측면에서 변화가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확진자가 늘어도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를 줄이는 데 방역의 역점을 두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