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월)

  • 구름조금동두천 31.2℃
  • 구름많음강릉 29.8℃
  • 구름조금서울 32.1℃
  • 구름많음대전 29.6℃
  • 구름많음대구 31.2℃
  • 맑음울산 30.1℃
  • 구름많음광주 31.2℃
  • 구름조금부산 29.5℃
  • 흐림고창 28.7℃
  • 구름많음제주 29.1℃
  • 구름많음강화 29.8℃
  • 구름많음보은 30.5℃
  • 구름많음금산 30.3℃
  • 구름많음강진군 31.3℃
  • 구름조금경주시 33.1℃
  • 맑음거제 30.3℃
기상청 제공

'유승민 계' 강경식, '윤심' 맹비난하며 김동연 공개 지지

“자객 정치, 구태 정치 아닌 도민 위한 정치 해나갈 일꾼 김동연 후보 적극 지지해달라”

 

강경식 전 국민의힘 경기도당 부위원장은 “자객 정치나 구태 정치가 아닌, 도민을 위한 정치를 해나갈 일꾼 김동연 후보를 적극 지지해달라”며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에 대한 공개 지지를 선언했다.

 

대표적 ‘유승민 계’로 꼽히는 강 전 부위원장은 16일 오전 팩스로 탈당서를 제출한 뒤 동행캠프 8층에서 ‘김동연 후보 지지 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윤심’을 맹비난했다.

 

그는 지난달 국민의 힘 경기도지가 경선 유승민 후보 패배에 대해 ‘권력의 뒤끝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순간’, ‘윤석열이 자신의 대변인 김은혜를 자객으로 보내 경쟁자를 제거했다’고 날을 세웠다.

 

강 전 부위원장은 “민심을 뒤엎는 당심, 윤심에 경기도민과 도당의 자존심은 바닥에 떨어졌다”고 주장했다.

 

또 “수원에서도 똑같은 일이 벌어졌다. 유승민과 오랜 시간 함께 했던 저 강경식에게는 일할 기회는커녕 최소한의 경쟁에 참여할 기회조차 주어지지 않았다”며 자신이 도전했다가 컷오프 탈락한 수원특례시장 후보 경선에 대해서도 불만을 토로했다.

 

그는 “이것은 비단 저 강경식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국민을 대하는 기본적인 상식과, 공정의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강 전 부위원장은 “만약 김은혜 후보가 유승민보다 경기도민의 삶을 위해 더 나은 선택이었다면 저는 오늘 이 자리에 서지 않았을 것”이라며 김은혜 후보를 ‘오로지 윤심만 바라보고, 정쟁밖에 할 줄 모르는 후보’라고 저격했다.

 

그는 “정치는 정치인이 소속된 정당이 아니라 주권자이신 국민을, 도민을, 시민을 바라보며 해야 한다”며 “말 잘하는 정치인이 아니라 성과로 실력을 증명해온 일꾼이 경기도지사가 되는 것이 경기도와 경기도민을 위한 길”이라며 김동연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 경기신문 = 김혜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