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월)

  • 구름많음동두천 29.6℃
  • 흐림강릉 30.0℃
  • 구름조금서울 32.3℃
  • 소나기대전 31.7℃
  • 구름많음대구 29.4℃
  • 맑음울산 29.7℃
  • 흐림광주 30.3℃
  • 맑음부산 30.2℃
  • 흐림고창 28.1℃
  • 구름많음제주 29.1℃
  • 구름많음강화 30.7℃
  • 구름많음보은 32.2℃
  • 흐림금산 30.4℃
  • 구름많음강진군 31.2℃
  • 구름많음경주시 33.6℃
  • 구름조금거제 31.2℃
기상청 제공

김은혜, 포천 대체 매립지 발언한 박남춘 직격…“표심 위해 매도할 곳 아냐”

金 "더욱 신중해야…누구와 협의했나"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는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인천시장 후보가 수도권 쓰레기매립지 대체지로 포천시를 지목한 데 대해 “경기도가 아닌 타 지역 후보가 자신의 표를 위해 임의로 분류하고 매도할 곳이 아니다”라고 직격했다. 

 

김 후보는 17일 경기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수도권 매립지 사용 종료는 2025년이 기한인데 협약 같은 것은 인천시에 의해 파기된 상태가 아니었느냐”며 “그런 다음에 언젠가 인천과 서울, 경기가 대안을 마련해보자는 논의를 가상의 시점으로 남겨놓은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더욱 신중해야했다”며 “공론화될 수밖에 없지만 제 마음속에 있는 건 경기도민의 의사를 전혀 묻지 않은 채, 특히 도민을 대표하는 후보나 도청과도 아무런 의견 교환 없이 경기도 지명을 이야기한 것은 도민을 과소평가 한 것으로, 무도하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김 후보는 또 “포천시나 경기북부는 국가의 안보를 위해 희생을 했던 곳인데 지금부터 보상을 받아도 이르다고 할 수 없다. 포천은 주민들을 위해 전적으로 지역을 살리기 위한 땅”이라며 “포천 주민들을 대신해서 분노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박남춘 후보는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대체 매립지는 경기북부 포천시로 알고 있다. 이미 합의가 이뤄졌다”며 “포천의 친환경 소각재만 처리하는 자체 매립지는 서울·경기가 쓰고 인천은 인천 자체의 매립지를 쓰면 되는 것”이라고 발언했다.

 

이에 김은혜 후보 캠프 측은 논평을 통해 “박남춘 후보에게 ‘공식적’으로 묻는다. 환경부와 경기도청, 포천시도 모르는 ‘포천 대체 매립지’를 누구와 협의했는지 밝혀 달라”며 “만약 근거와 과정을 해명하지 못한다면 민주당은 1390만 경기도민을 무시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동연 후보도 포천 대체 매립지에 대한 입장을 밝혀 달라”며 “만약 이면 합의가 있었다면 의혹을 소상히 설명해야 한다. 공당의 후보라는 분이 무책임하게 이야기했을 리 없기에 도민들은 같은 당 소속인 김 후보에게 의심의 눈길을 보낼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캠프 측은 “수도권 매립지 문제는 경기도민의 의견과 서울, 인천 단체장의 의견을 함께 수렴해야 한다”며 “발로 뛰며 매립지 협상 내용을 숨김없이 도민 여러분께 알려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 경기신문 = 허수빈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