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월)

  • 구름조금동두천 31.2℃
  • 구름많음강릉 29.8℃
  • 구름조금서울 32.1℃
  • 구름많음대전 29.6℃
  • 구름많음대구 31.2℃
  • 맑음울산 30.1℃
  • 구름많음광주 31.2℃
  • 구름조금부산 29.5℃
  • 흐림고창 28.7℃
  • 구름많음제주 29.1℃
  • 구름많음강화 29.8℃
  • 구름많음보은 30.5℃
  • 구름많음금산 30.3℃
  • 구름많음강진군 31.3℃
  • 구름조금경주시 33.1℃
  • 맑음거제 30.3℃
기상청 제공

김동연, 농어업 분야 4대 정책공약 발표…"농어업은 식량안보 직결된 나라 근간"

농촌‧농민 기본소득 확대, 그린탄소 농업, 일손 지원 등 공약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나라 근간이 되는 식량안보 산업인 농어업은 전략적으로 키워나가야 한다”며 농어촌 분야 공약을 공개했다.

 

김 후보는 22일 SNS를 통해 “농어촌에서는 더 이상 아이 울음소리가 들리지 않으며 농어민 고령화와 코로나19 영향으로 일손이 없어 생업을 포기하는 사례도 속출한다”며 “농어촌 기반이 회복되지 않으면 대한민국 식량안보마저 위협받을 수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농사짓기가 편해야 하고, 농민이 잘 먹고 살아야 하고, 농민의 지위가 향상돼야 한다’는 다산 정약용의 ‘삼농 정책’을 계승하겠다”며 ▲농촌‧농민 기본소득 확대 ▲경기도민 먹거리 기본권 보장 ▲그린탄소 농업 ▲농어촌 일손 지원 등을 공약했다.

 

농촌‧농민 기본소득 확대 공약은 현재 시범운영 중인 ‘농촌 기본소득’ 및 17개 시군에서 지급 중인 ‘농민 기본소득’을 확대하고, 경기도형 이장‧통장 수당도 인상하는 것이다.

 

또 ‘농어촌 재생 뉴딜 프로젝트’를 추진해 읍면 생활권 정비 및 목욕탕‧미용실 등 생활권 내 기초서비스 공간 조성, ‘여성농업인 전담부서’를 설치해 여성 농업인 사회경제적 지위를 향상한다는 구상이다.

 

경기도민 먹거리 기본권 보장 공약은 해고‧폐업 등 일시적 빈곤 위기에 처한 도민에 친환경 농산물 등을 제공하는 ‘긴급끼니돌봄 제도’ 도입, ‘어린이 건강과일 공급 사업’ 확대, 학교‧군대 등 공공급식에 친환경농산물과 로컬푸드 비중 확대 등이다.

 

또 기존 ‘먹거리위원회’를 ‘농어업‧농어촌‧먹거리위원회’로 확대 개편해 지역 농어촌과 협력 강화, 유전자변형식품 완전표시데 도입 확대도 약속했다.

 

그린탄소 농업 공약은 친환경 재배면적을 현재 6.8%에서 더욱 확대, 유기농업도 현재 1%에서 전국 평균인 2.5% 수준으로 확대하는 등 화학비료 및 농약 사용을 줄이는 것이다.

 

아울러 통합양분 공공관리 체계를 확대 구축, 작물 재배 농가와 축산농가가 상생하도록 가축분 퇴비 이용 기반을 조성, 지역 순환형 먹거리 시스템 구축으로 탄소배출 저감, 농촌을 재생에너지 산업 거점으로 육성하고 생산된 전력 판매대금은 농업인에게 연금으로 지급하겠다고도 약속했다.

 

농어촌 일손 지원 공약은 광역단위 인력중개센터 설치해 시‧군단위 인력중개 지원, 공공형 계절근로자 제도를 정부에 건의, 영농정착 지원사업 확대 등이다.

 

특히 김 후보는 농식품산업에 첨단기술을 접목해 농업과 농촌 스마트화를 촉진하겠다고 공약했다. 생산부터 가공과 유통을 거쳐 소비까지 전 영역을 디지털화하고, 노지작물과 축산에도 스마트농업을 활성화한다는 구상이다.

 

김 후보는 “농어업을 확실히 육성하고 농어업인의 기본권을 철저 보장해 그 위상과 가치를 재정립하겠다”고 강조했다.

 

[ 경기신문 = 김혜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