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4 (일)

  • 흐림동두천 27.2℃
  • 흐림강릉 28.1℃
  • 흐림서울 28.6℃
  • 흐림대전 27.8℃
  • 흐림대구 31.2℃
  • 구름많음울산 30.6℃
  • 구름많음광주 29.6℃
  • 구름조금부산 28.1℃
  • 흐림고창 28.6℃
  • 구름조금제주 31.9℃
  • 흐림강화 25.8℃
  • 흐림보은 26.6℃
  • 흐림금산 28.3℃
  • 구름많음강진군 29.3℃
  • 흐림경주시 31.8℃
  • 구름많음거제 27.9℃
기상청 제공

마지막 주말 집중유세, 이정미 후보 “대한민국 최초 여성 시장 만들어달라”

[선택 6.1, 仁川의 미래]

 이정미 정의당 인천시장 후보가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인천 곳곳을 돌아다니며 집중유세를 벌였다.

 

이 후보는 지난 28일 오전 10시 30분 자신이 살고 있는 송도 베르디움 더퍼스트 아파트 정문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정의당의 상징색인 노란색 조끼와 청바지, 초록색 운동화 등 수수한 차림으로 유세차량에 오른 그는 아파트 주민들에 이어 지나는 차량 운전자들과 거리의 시민들을 향해 지지를 호소했다.

 

이 후보는 특히 오늘이 사전투표 마지막 날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인천이 선택해주신 이정미, 송도의 변화를 이끌고 인천을 위해 일할 수 있도록 기회를 달라”고 말했다.

 

시민들은 그를 향해 손을 흔들거나 박수를 쳐주는 등 호의적인 반응을 보냈다.

 

오후에는 주말 나들이 나온 인파로 북적이는 인천대공원을 찾았다.

 

이 자리에는 박병규 인천시의원 비례대표 후보, 이연주 인천시의원 비례대표 후보 등이 함께했다.

 

이 후보는 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시종일관 밝게 웃으며 나들이를 나온 시민들을 향해 손을 내밀었다.

 

이 후보를 만난 시민들의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특히 자리에 함께한 이동한 정의정책연구소 연구위원이 어깨에 멘 에어아바타가 어른들은 물론 아이들의 눈길도 사로잡았다.

 

연이은 시민들의 호의적 반응에 이 후보는 “많은 인천 시민들이 인천의 변화를 바란다”며 “그것을 이끌 수 있는 새로운 인물이 꼭 필요하다는 응원을 보내주고 계시는 만큼 마지막까지 한 분이라도 더 찾아뵙고 그 마음이 투표로 연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천대공원 유세를 끝낸 이 후보는 오후 4시 부평구 부개동을 찾아 3선에 도전하는 이소헌 부평구의원 후보와 함께 차량 순회 유세를 시작했다.

 

이정미 후보는 “한국GM이 부평에서 지속적인 산업을 이끌어 갈 수 있도록 국민 혈세 8천억 원을 투입한 만큼 인천 청년들의 일자리와 새로운 산업의 동력을 만들어야하지만 현재 부평 미공장 폐쇄 계획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한국GM의 주력공장인 부평공장을 언급했다.

 

이어 “인천시장은 이 문제를 반드시 해결할 수 있는 능력과 추진력을 가져야 한다”며 "이미 전기차·미래차 10개 차종을 새로 개발·추진해나가고 있는 GM본사가 부평에 미래차 산업단지를 구축하고 인천 청년들이 인천에서 미래를 꿈꿀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이 후보의 마지막 유세 장소는 부평 문화의 거리였다.

 

주말을 맞아 젊은 시민들로 북적이는 문화의 거리를 찾은 이 후보는 지나는 시민들과 코로나19로 그간 어려웠던 상인들을 만나 현 상황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송도·인천대공원과 달리 부평의 반응은 미지근했지만 이 후보는 마지막까지 지지 호소를 이어갔다.

 

그는 “그간 인천 시민들의 믿음과 사랑으로 여기까지 왔다”며 “대한민국 어느 곳에서도 가져보지 못했던 대한민국 최초의 여성 시장을 부평 구민들의 힘으로 만들어 달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지현 수습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