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월)

  • 구름많음동두천 29.6℃
  • 흐림강릉 30.0℃
  • 구름조금서울 32.3℃
  • 소나기대전 31.7℃
  • 구름많음대구 29.4℃
  • 맑음울산 29.7℃
  • 흐림광주 30.3℃
  • 맑음부산 30.2℃
  • 흐림고창 28.1℃
  • 구름많음제주 29.1℃
  • 구름많음강화 30.7℃
  • 구름많음보은 32.2℃
  • 흐림금산 30.4℃
  • 구름많음강진군 31.2℃
  • 구름많음경주시 33.6℃
  • 구름조금거제 31.2℃
기상청 제공

김동연, ‘파란 31 대장정’…경기북부 11개 시·군서 힘찬 출발

29일 ‘파란 31대장정’ 첫날, 경기북부 11개 시·군 방문…300km 일정 소화

 

“3일간 31개 시‧군을 찾아 발표할 31개 희망과 비전은 작은 시냇물입니다. 수많은 물줄기가 모여 기회가 넘치는 경기도가 되도록 꼭 만들겠습니다.”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는 29일 경기도 31개 시·군을 직접 찾아다니며 모든 도민들을 만나 희망을 제시하는 ‘파란 31 대장정’을 힘차게 출발하며 이같이 밝혔다.

 

김 후보는 대장정의 첫 키워드를 ‘경기북부 발전’으로 잡고 이날 김포시, 파주시, 연천군, 동두천시, 양주시, 포천시, 의정부시, 구리시, 하남시, 남양주시 등 300km에 달하는 거리의 도내 11개 지역을 방문했다. 

 

김 후보는 첫 일정으로 새벽 5시 첫차 운행을 준비하는 김포시 한강차량기지를 찾았다. 그는 현장에서 일하는 직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한 뒤 ▲GTX-D 하남 연장 ▲지하철 5호선 연장 등을 제시했다.

 

이어 고양 국립여성사전시관과 파주시 임진각 평화누리공원을 찾아 주말을 즐기는 시민들을 만났다. 김 후보는 이곳에서 ▲일산대교 무료화 ▲일산 신도시 정비, 파주시에서는 ▲GTX-F 신설 ▲메디컬클러스터 조성 등을 약속했다. 

 

김 후보는 오후에는 연천군으로 향했다. 그는 이곳에서 지난 14일 경기북부 1박2일 일정 방문 당시 농민들과 함께 하루를 보내며 모내기를 했던 추억을 회상했다. 

 

김 후보는 “얼마 전 연천에서 농민 분들과 생활하고 논에서 모내기도 했다”며 “당시 한 농민께서 모내기를 함께 했으니 경기지사가 되면 올 가을 추수를 할 때도 꼭 와달라고 했다”고 일화를 소개했다. 그러면서 ‘서울-연천 고속도로 조기 착공’ 등을 공약했다. 

 

곧바로 이어진 동두천시와 양주시 일정에서 김 후보는 교통 공약을 지역 발전 비전으로 제시했다. 동두천시에선 ▲GTX-C 연장 ▲반환 공여지 개발, 양주시에서는 ▲7호선 연장 ▲GTX-C 연장을 약속했다.

 

김 후보는 5일장이 열린 포천시 송우공설시장도 방문했다. 그는 시장 상인들과 지역 주민들을 만난 뒤 ▲GTX-E 노선 신설 ▲38선 평화공원 조성 공약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의정부시와 구리시, 하남시, 남양주시 일정을 마지막으로 ‘파란 31 대장정’의 첫날 일정을 마무리했다.

 

김 후보는 이들 4개 지역에선 ▲경기북부 특별자치도 설치 추진 ▲AI 플랫폼시티 조성 ▲GTX-E (이상 구리시) ▲공공의료원 설치 ▲북한강문화예술회관 추진 (이상 남양주시) ▲GTX-D 연장 (하남시) 등의 공약을 각각 발표했다.

 

김 후보 동행캠프 관계자는 “남은 기간 동안 도내 모든 시·군을 돌며 김 후보의 변화와 개혁의 의지를 도민들에게 알리도록 하겠다”며 “한 분의 시민이라도 더 만나 소통할 수 있도록 (김 후보는) 끝까지 현장을 누빌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김 후보는 지난 28일 수원 광교 호수공원 집중 유세 현장에서 ‘파란31 대장정’ 기자회견을 열고 앞으로 남은 선거운동 기간 동안 31개 시‧군 전역을 돌며 지역별 맞춤형 공약을 알리겠다고 밝혔다. 

 

[ 경기신문 = 김혜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