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2℃
  • 흐림강릉 30.7℃
  • 서울 27.3℃
  • 대전 27.3℃
  • 흐림대구 30.1℃
  • 흐림울산 29.6℃
  • 구름많음광주 28.2℃
  • 흐림부산 28.0℃
  • 구름많음고창 28.2℃
  • 구름조금제주 31.2℃
  • 흐림강화 25.3℃
  • 흐림보은 26.6℃
  • 흐림금산 28.2℃
  • 흐림강진군 28.5℃
  • 흐림경주시 29.8℃
  • 구름많음거제 27.6℃
기상청 제공

[아침보약] 햇빛, 생명을 깨우는 그대 

  

 

1998년에 발표된 가수 임현정이 부른 곡 ‘첫사랑’ 은 ‘햇살처럼 눈부시게 다가와 나를 깨우던 그대여~ ’라는 가사로 시작한다. 햇빛에 관한 글을 쓰려고 하니 이 노래가 문득 떠오른다. 햇살은 잠을 깨우는 것뿐만 아니라 건강의 다양한 측면을 깨우는 눈부신 역할을 한다.

 

인간은 해가 지는 밤에 잠을 자고 낮에 활동하도록 진화한 동물이다. 낮과 밤의 대사가 다르다. 우리 몸에서 일어나는 이런 생물학적 변동을 하루 주기 리듬(circadian rhythm)이라고 한다. 이 리듬은 우리의 충동, 행동, 생화학을 조절한다. 수면을 비롯해서 우리 몸이 리듬있게 운영되기 위한 핵심에 빛이 있다. 일주기리듬을 잘 운영하기 위해 낮에는 충분한 햇빛을 쬐고 밤에는 인공광원을 가능한 줄이는 것이 좋다. 2007년 국제암연구기관은 야간 근무를 발암 ‘가능’ 물질 항목에 공식 등록했다.

 

널리 알려졌듯이 햇빛을 쬐면 비타민 D가 생성된다. 혈중 칼슘수치가 유지되는 것은 골성장과 골밀도 유지, 신경계의 정상적 기능을 위해 중요하다. 이러한 조절은 비타민 D 내분비계라고 불리는 복잡한 체계를 통해 이루어진다. 비타민 D가 부족하면 아이에게는 뼈가 물러져 성장이 지체되고 뼈대가 기형이 되는 구루병,  성인은 골연화증이 발생할 수 있다. 골 연화증은 모호하지만 흔히 심한 뼈 및 근육 통증이 특징이고 섬유근육통, 만성피로증후군, 혹은 관절염으로 오진되는 경우가 빈번하다. 비타민 D 결핍은 심장병과 당뇨병, 뇌세포의 발달에도 영향을 미친다. 비타민 D는 다양한 면역세포가 몸속에 침입한 세균에 맞서 몸을 보호하는 역할을 하는데 도움을 준다.

 

비타민 D가 우리건강에 여러모로 중요하며 보충제가 겨울에 햇볕을 충분히 받지 못하는 고위도 지역에 사는 사람들에게 비타민 D를 제공하는 한 방법임에는 틀림없지만 1년내내 햇빛을 충분히 쬐는 일을 대신 할수 없다. 비타민 D 전문가 마이클 홀릭 박사는 보충제 만으로는 비타민 D의 상태를 건강한 범위인 최소 30ng/mL 로 올리기가 쉽지 않다고 한다. 햇빛으로부터 자신의 피부를 무조건 보호해야 한다는 잘못된 이해로 많은 이들의 삶의 질이 저하되었다.

 

그럼, 햇빛은 어느정도 쬐는게 적절할까? 마이클 홀릭박사는 책 『건강 솔루션 비타민 D (The Vitamin D Solution)』에서 피부의 종류, 피부가 햇빛에 노출되는 면적, 살고 있는 위도, 하루 중 시간에 따른 햇빛의 강도를 고려해서 햇빛을 쬐는 시간을 달리 제안한다. 이에 따르면 대한민국 서울과 경기에 사는 피부가 드물게 붉어지고 항상 갈색으로 변하는 동아시아 사람인 한국인이 체표면적의 25-50%를 노출한다면 8월 오전 8시-11시에 30-40분, 오전 11시-오후 3시 사이는 20-25분 주당 2-3회 햇빛을 쬐는 것이 적절하고 안전하다. 단, 이 시간동안은 자외선 차단제는 권장하지 않는다. 자외선 차단제는 신체가 햇빛으로부터 비타민 D를 만드는 것을 거의 완전히 차단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