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9 (목)

  • 맑음동두천 21.2℃
  • 맑음강릉 25.9℃
  • 맑음서울 23.6℃
  • 맑음대전 21.7℃
  • 맑음대구 26.8℃
  • 맑음울산 22.6℃
  • 맑음광주 23.5℃
  • 맑음부산 23.7℃
  • 맑음고창 19.5℃
  • 맑음제주 23.7℃
  • 맑음강화 19.1℃
  • 맑음보은 21.7℃
  • 맑음금산 21.5℃
  • 맑음강진군 23.8℃
  • 맑음경주시 24.2℃
  • 맑음거제 22.2℃
기상청 제공

尹정부 첫 검찰총장 윤곽…이주형 수원고검장 등 9명 명단 이름 올라

현직 7명·전직 2명…16일 회의 통해 3~4명 압축
법무부,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 9명 명단 전달

 

윤석열 정부 첫 검찰총장 후보군이 16일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전망된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추천위)는 16일 오후 2시 과천 법무부 청사에서 회의를 열고 총장 후보군을 압축한다.

 

법무부는 지난달 12∼19일 국민 공모 방식으로 총장 후보자를 천거 받았고, 본인 동의와 검증을 거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총 9명을 추려 추천위에 명단을 통보했다.

 

현직 출신은 모두 7명이다. 여환섭(사법연수원 24기) 법무연수원장, 김후곤(25기) 서울고검장, 노정연(25기) 부산고검장, 이두봉(25기) 대전고검장, 이주형(25기) 수원고검장, 조종태(25기) 광주고검장·이원석(27기) 대검찰청 차장검사 등 고검장급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전직 검찰 간부들로는 구본선(23기) 전 광주고검장, 차맹기(24기) 전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장이 심사 대상에 올랐다.

 

 

이번 총장 후보자로 이름을 올린 이 고검장은 대검 피해인권과장, 수원지검 특수부장, 수원지검 제2차장검사 등을 지냈다. 또한 의정부지검장이었던 지난 2020년 11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에 전국 검사장이 비판 성명을 냈을 때 상위에 이름을 올렸던 인물 중 하나로 윤석열 사단으로 분류되고 있다.

 

법조계 안팎에선 ‘식물 총장’ 논란을 불식하기 위해 중량감이 있거나 높은 연차 기수의 인물을 최종 총장 후보로 낙점하지 않겠느냐 관측하고 있으며, 윤석열 대통령과 인연이 있는 '특수통' 검사가 총장에 발탁될 것으로 보인다.

 

김진태 전 검찰총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총장후보추천위는 이들 중 3∼4명을 추려 한 장관에게 추천한다. 명단은 회의가 끝난 뒤 공개될 예정이다. 이후 국회 인사청문회 절차 등을 거치면 새 총장은 내달 중순쯤 취임할 것으로 전망된다.

 

[ 경기신문 = 임석규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