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7 (금)

  • 구름많음동두천 10.0℃
  • 구름많음강릉 13.5℃
  • 맑음서울 11.0℃
  • 맑음대전 13.1℃
  • 흐림대구 16.5℃
  • 흐림울산 16.3℃
  • 흐림광주 15.2℃
  • 흐림부산 15.8℃
  • 흐림고창 15.2℃
  • 흐림제주 15.9℃
  • 맑음강화 11.0℃
  • 흐림보은 13.5℃
  • 흐림금산 13.7℃
  • 흐림강진군 15.2℃
  • 흐림경주시 15.3℃
  • 흐림거제 16.2℃
기상청 제공

수원FC, 강원FC에 한 달 전 패배 설욕…6위 유지

수원FC, 강원 원정서 3-2 신승꺾고 홈 22R 홈 2-4 패배 앙갚음
정재윤, 라스, 박민규 연속골…정재윤, 박민규는 데뷔골

 

수원FC가 강원FC와 광복절 매치에서 승리를 거두며 한 달 전 당한 패배를 설욕했다.


수원FC는 15일 강원도 춘천시 송암스포츠타운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28라운드 강원과 원정경기에서 정재윤, 라스, 박민규의 연속골을 앞세워 3-2로 힘겹게 승리했다.


수원FC는 이날 승리로 10승 6무 11패, 승점 36점으로 리그 6위를 유지했다. 리그 7위 강원(9승 6무 12패승점 33점)와 승점 차는 3점으로 벌어졌다.


한 달 전인 7월 16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강원과 22라운드에서 2-4로 역전패를 당했던 수원FC는 이날 승리로 패배를 설욕하며 상위권 추격의 발판도 마련했다.


수원FC는 이날 곽윤호, 김건웅, 신세계를 스리백으로 기용하고 미드필드에는 박민규, 장혁진, 박주호, 이용을 투입했으며 최전방에는 장재웅, 라스, 정재윤을 내세우는 3-4-3 전술로 나섰다. 골문을 박배종이 지켰다.

 

 

수원FC는 전반 11분 첫 슈팅을 골로 만들며 기선을 잡았다.


수원 진영에서 한번에 넘어온 볼을 장재웅이 헤딩으로 연결시켜주자 강원 골지역 안쪽으로 파고들던 정재윤이 오른발 슛으로 강원의 골망을 갈랐다. 정재윤이 9경기 만에 뽑아낸 K리그 데뷔골이다.


리드를 잡은 수원FC는 선제골을 합작한 장재웅과 정재윤 대신 김승준과 이승우를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그러나 수원FC는 전반 25분 김진호에게 동점골을 내주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후 수원FC는 홈 관중의 일방적인 응원에 힘을 얻은 강원의 거센 공세에 밀렸지만 추가골을 내주지 않고 전반을 마무리 했다.


전반 중반부터 쏟아진 빗줄기가 후반 시작과 함께 더욱 강해진 가운데 수원FC는 라스의 추가골로 후반 시작 3분 만에 다시 리드를 잡았다.


강원 진영 미드필드 왼쪽에서 올라온 크로스가 라스의 머리에 맞은 뒤 상대 수비수 발에 맞고 굴절돼 다시 라스 발앞에 떨어졌고 기회를 놓치지 않은 라스가 왼발 터닝슛으로 강원의 골망을 흔들었다.


2-1로 앞선 수원FC는 후반 22분 오른쪽 측면에서 이용이 올린 크로스를 상대 수비수가 헤딩으로 걷어내자 골지역 왼쪽에서 볼을 잡은 박민규가 중앙으로 파고들다 오른발 슛으로 골문을 열며 3-1을 만들었다.


이 골은 2017년 7월 19일 FC서울 유니폼을 입고 인천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프로에 데뷔전을 치른 수비수 박민규가 1, 2부를 통틀어 약 5년 1개월, 통산 97경기 만에 넣은 리그 첫 골이었다.


3-1로 달아난 수원FC는 후반 35분 강원 이정협에게 1골을 내주며 3-2로 쫒겼지만 후반 41분 정승용의 결정적인 헤딩슛을 골키퍼 박배종이 막아내며 1골 차 승리를 지켰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