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흐림동두천 -5.1℃
  • 맑음강릉 -1.0℃
  • 서울 -2.5℃
  • 대전 -3.6℃
  • 맑음대구 -2.5℃
  • 맑음울산 -0.7℃
  • 흐림광주 -1.2℃
  • 맑음부산 0.7℃
  • 맑음고창 -3.5℃
  • 구름조금제주 3.8℃
  • 흐림강화 -3.3℃
  • 흐림보은 -7.4℃
  • 흐림금산 -6.2℃
  • 맑음강진군 -3.1℃
  • 맑음경주시 -0.6℃
  • 맑음거제 1.1℃
기상청 제공

김동연, 첫 ‘민생현장 맞손토크’…원도심‧1기 신도시 개선 의지 강조

27일 안양시 안양4동에서 ‘민생현장 맞손토크’ 실시
지난 7월 26일 ‘타운홀 미팅’ 합의 후 첫 번째 진행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원도심과 1기 신도시 노후화를 강한 진정성과 정책 의지로 개선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27일 안양시 만안구 안양4동 밤동산 공원에서 열린 첫 번째 ‘민생현장 맞손토크’에 참석해 “1기 신도시뿐만 아니라 원도심 노후화도 굉장히 심각한데, 진정성과 정책 의지를 지니고 신경 쓰겠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 늘 발전하기만 했던 안양시가 이제는 대표적인 쇠퇴지역이다. 안양시를 살리고 발전시키겠다는 생각에서 첫 번째로 안양시를 방문했다”며 “(주민들이 제안한 의견들의) 합리성과 타당성이 있다면 경기도가 최대호 안양시장과 힘을 합쳐 가급적 해결하겠다”고 덧붙였다.

 

안양시는 시내 31개 동 중 27개 동이 쇠퇴지역이며, 성남․수원 다음으로 쇠퇴지역이 많은 곳이다.

 

또 2020년 기준 안양시 도시 쇠퇴율은 87%로, 도내 도심 지역 중 쇠퇴 정도가 가장 큰 도시다.

 

현행 도시재생법에 따르면 쇠퇴지역은 최근 5년간 3년 이상 연속으로 인구 감소, 사업체 수 감소, 20년 이상 건축물이 50% 이상 등 세 가지 조건 중 두 가지 이상이 해당되는 곳이다.

 

특히 안양4동은 1990년대 인근 평촌 신도시 개발로 급격히 쇠퇴해 구도심 재정비에 관심이 많은 지역이다.

 

이날 주민들은 다목적 실내체육관 조성, 만안구 상권 회복, 아이들 통행로 안전 확보, 주차난 해결, 노후화된 국공립어린이집 시설 개선, 노인일자리 확대, 차량정체 해소를 위한 도로 신설 등 지역 현안을 질의했다.

 

김 지사는 “많은 주민을 만나 생활과 밀착한 얘기들을 들을 수 있었다. 경기도가 해결 가능한 사안은 적극 검토하고, 안양시와 협의할 내용은 힘을 합쳐 방안을 찾겠다”며 20여 명 시민 질의에 하나하나 답했다.

 

한편 이번 안양시 맞손토크는 김 지사가 지난 7월 26일 ‘민선 8기 도지사-시장‧군수 간담회’에서 매월 ‘타운홀 미팅’(주민 회의) 개최를 합의한 이후 처음이다.

 

도는 매월 1개 시‧군을 정해 ‘민생현장 맞손토크’를 진행할 계획이다.

 

[ 경기신문 = 김기웅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