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3 (토)

  • 흐림동두천 -0.7℃
  • 구름많음강릉 5.5℃
  • 서울 0.3℃
  • 대전 0.0℃
  • 구름조금대구 -2.9℃
  • 구름많음울산 0.1℃
  • 흐림광주 1.4℃
  • 흐림부산 3.9℃
  • 구름많음고창 -0.1℃
  • 제주 8.5℃
  • 흐림강화 0.3℃
  • 구름조금보은 -2.6℃
  • 흐림금산 -2.8℃
  • 구름많음강진군 3.0℃
  • 흐림경주시 -3.6℃
  • 구름많음거제 2.7℃
기상청 제공

경기도 ‘전체 노선 준공영제’에도…버스노조, 30일 ‘총 파업’ 예정

노조 “준공영제 이행안 빈약…요구 사항도 받아들여지지 않아”
도, 전날 2026년까지 시내버스 전체 노선 준공영제 전환 발표

 

경기도버스노동조합협의회는 경기도의 ‘시내버스 전체 노선 준공영제 전환’ 발표에도 오는 30일 예고했던 총 파업을 예정대로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준공영제 전면 시행에 대한 세부적 이행안이 빈약한 데다 노조가 사측에 요구한 사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아 노조의 화를 지우기엔 역부족이라는 분석이다.

 

28일 도에 따르면 도는 전날 2026년까지 시-군 간 도내 시내버스 전체 노선에 대해 준공영제 전환을 추진하는 대책을 내놨다.

 

도는 당초 2026년까지 시-군 간 비수익‧필수‧공익 노선 200개에 대해 준공영제 전환을 순차 추진하기로 하는 내용의 ‘경기도 시내버스 안정화 종합 대책’을 지난 15일 발표했다.

 

그러나 도는 이후 버스 업계와 지속적인 대화를 나눈 끝에 시내버스 전체 노선을 준공영제로 전환하기로 했다.

 

그러나 노조가 도의 대책 발표에도 파업을 철회하지 않으면서 오는 30일 파업은 예정대로 진행될 전망이다.

 

이 경우 일반 시내외버스인 민영제노선 8500여 대, 광역버스인 준공영제 노선 2100여 대 등 1만 600여 대가 파업에 돌입, 도내 전체 버스의 약 92%가 운행되지 않는다.

 

노조 관계자는 “경기도의 준공영제 전면시행 추진안 발표에 대해 노동조합의 입장을 정리 중”이라면서도 “정책 목표만 있지 세부적인 로드맵이 빈약해 수용여부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노조는 오는 29일 사측과 2차 조정회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노사는 지난 23일 사측과 1차 조정회의를 진행했지만 서로의 입장차만 확인한 채 끝난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는 도에 버스 준공영제 전면 확대 시행을, 사측에 서울버스 대비 월 60만~100만 원 적은 임금격차 해소와 1일 2교대제 시행 등을 요구해왔다.

 

[ 경기신문 = 김기웅 기자 ]

 

※ 쉬운 우리말로 고쳤습니다.

 * 로드 맵(road map) → 이행안, 단계별 이행안, 일정 계획
 

(원문) 준공영제 전면 시행에 대한 세부적 로드맵이 빈약한데다 노조가 사측에 요구한 사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아 노조의 화를 지우기엔 역부족이라는 분석이다.

(고쳐 쓴 문장) 준공영제 전면 시행에 대한 세부적 이행안이 빈약한데다 노조가 사측에 요구한 사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아 노조의 화를 지우기엔 역부족이라는 분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