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3 (토)

  • 흐림동두천 -1.8℃
  • 구름많음강릉 5.7℃
  • 서울 -0.2℃
  • 흐림대전 -0.1℃
  • 맑음대구 -2.9℃
  • 맑음울산 -1.0℃
  • 구름많음광주 1.4℃
  • 맑음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0.2℃
  • 흐림제주 9.4℃
  • 흐림강화 -0.1℃
  • 맑음보은 -2.7℃
  • 맑음금산 -2.7℃
  • 흐림강진군 2.6℃
  • 맑음경주시 -4.9℃
  • 흐림거제 3.5℃
기상청 제공

아프리카돼지열병 경기도에서 잇따라 발생…양돈농가 ‘비상’

김포, 파주 등서 발병…2019년 이후 3년만
도는 물론 정부도 긴장…당혹스러운 분위기
돼지열병 양돈농가 돼지 전량 살처분하기로

 

경기도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수도권 양돈농가에 비상이 걸렸다.

 

도내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건 2019년 10월 이후 약 3년만으로, 그간 잠잠했던 돼지열병이 하룻밤 사이 곳곳에서 발생해 도는 당혹스러워하는 분위기다.

 

29일 도에 따르면 도는 전날 김포 하성면의 3000여 마리를 사육 중인 양돈농가와 파주 문산읍의 700여 마리를 사육 중인 양돈농가에서 돼지열병 의심 신고를 접수, 정밀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양성 반응이 나왔다.

 

평택 안중읍의 3400여 마리를 사육 중인 양돈농가에서도 돼지 1마리에 양성 반응이 확인됐다. 그러나 재검사 결과 이날 음성으로 최종 판정됐다.

 

전날 강원도에 이어 경기도에서도 돼지열병이 발생하자 정부도 긴장하는 모양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게 지방자치단체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발생농장에 대한 살처분 조치를 신속하게 할 것을 지시했다.

 

또 긴급행동지침(SOP)에 따라 이동중지명령 발령 등 초동 방역을 빈틈없이 진행하라고 했다.

 

이에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이날 오후 5시부터 48시간 동안 도, 인천 등 인접 지역 소재의 돼지농장, 도축장, 사료공장 등 관련 축산시설에 대해 일시 이동중지 명령을 내렸다.

 

도는 평택을 제외한 양돈농가의 돼지를 살처분하기로 했다. 또 인근 농장 출입 통제, 인근 지역 양돈농가 일제 검사, 소독 차량 투입 등 방역을 강화했다.

 

아울러 반경 10km 내에 있는 농가를 역학조사해 추가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등 차단 방역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현재까지 도내 돼지열병 발생 농가 간 역학관계는 없으며, 다른 농가에서 추가적으로 돼지열병이 발생한 곳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돼지열병 집단 발생에 도는 당혹스러워하고 있다.

 

도 차원에서 추석 전부터 돼지열병에 대한 방역을 이어오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수도권 내에서 돼지열병이 잇따라 발병하는 등 방역망이 뚫렸기 때문이다.

 

도 관계자는  “현재 도내 돼지열병 발병 때문에 관련 부서도 비상상황”이라며 “방역 관련을 제외하고 다른 일을 할 수 있는 여력이 없다”고 말했다.

 

다만 도는 다음달 추진 예정이었던 아프리카돼지열병‧조류인플루엔자‧구제역 특별방역대책기간은 앞당기지 않고 예정대로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지난 2019년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병했을 당시 도에서는 총 9건이 발병했으며, 56개 농가의 돼지 11만 1320마리가 살처분됐다.

 

또 예방 차원에서 152개 농가의 돼지 26만 3597마리가 수매 또는 도축 처리돼 축사를 모두 비우는 등 큰 피해가 났다.

 

[ 경기신문 = 김기웅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