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흐림동두천 -5.1℃
  • 맑음강릉 -1.0℃
  • 서울 -2.5℃
  • 대전 -3.6℃
  • 맑음대구 -2.5℃
  • 맑음울산 -0.7℃
  • 흐림광주 -1.2℃
  • 맑음부산 0.7℃
  • 맑음고창 -3.5℃
  • 구름조금제주 3.8℃
  • 흐림강화 -3.3℃
  • 흐림보은 -7.4℃
  • 흐림금산 -6.2℃
  • 맑음강진군 -3.1℃
  • 맑음경주시 -0.6℃
  • 맑음거제 1.1℃
기상청 제공

[맷돌고성(孤聲)] 브라질 룰라 대통령 이야기

 

 

축구, 삼바, 아마존, 열대우림, 남미 최대 영토와 인구, 자원 부국인 브라질. 그러나 세계 최악의 빈부격차와 불평등, 부정부패와 치안 불안의 국가로 인식되었던 브라질을 한때 세계에서 가장 희망이 넘치는 국가로 탈바꿈시킨 인물이 룰라 전 대통령이다. 그는 초등학교도 졸업하지 못한 가난한 선반공 출신의 노동자였다. 노동자를 위하는 정당이 없기에 스스로 노동자당을 만들어 4번 출마 끝에 대통령에 당선된 것이 2002년이었다.

 

룰라가 대통령이 되자 외국 자본들은 빠져나가고 국가부도에 직면할 것이라고 해외 언론은 저주의 악담을 퍼부었다. 실제로 단물을 빼먹던 미국 기업들은 줄줄이 브라질을 떠났다. 일순간에 경제는 위기에 빠졌고 국민은 동요했지만, 룰라는 꿋꿋하게 버텼다. 과거 브라질의 이권을 챙기던 기득권층을 엄단하고 새로운 경제정책을 통한 자강책을 세웠다. 특히 볼사 파밀리아(Bolsa Familia) 정책은 브라질을 기사회생시켰다. 그것은 극빈층에게 국가에서 생활 보조금을 지급해주는 기본소득 정책이었다. 처음에는 350만 명이 혜택을 보다가 점차 브라질 인구의 25%가 수혜의 대상이 되었다.

 

자녀를 반드시 학교에 보내야만 받을 수 있는 이 정책으로 브라질 경제는 다시 순환하기 시작했고 중산층은 두터워졌으며 떠났던 자본은 돌아왔다. 교육을 통한 브라질의 인재 양성도 시작되었다. “왜 부자들을 돕는 것은 투자라고 하고 가난한 이들을 돕는 것은 비용이라고 말하는가”라고 룰라는 외쳤다.

 

룰라는 재임 중에 브라질의 모든 국가 부채를 다 갚고 브라질을 세계 경제 8위의 국가로 올려놓았다. 2010년 퇴임할 때 그의 지지율은 87%였다.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그를 가장 존경하는 정치인이라고 칭송했다. 룰라의 뒤를 이은 지우마 호세프 대통령은 룰라의 정책을 계승했다. 그러나 그동안 숨죽이고 있던 기득권 세력이 발호하기 시작했다. 작업은 지우마 대통령의 탄핵에서부터였다. 관례적인 회계장부 작성을 부정과 대통령 무능으로 몰아서 탄핵에 성공하자 다음 표적은 룰라였다. 가짜 뉴스를 남발하던 언론과 기레기들의 힘은 결국 국론을 분열시켰고 룰라를 재임 중에 뇌물수수와 아파트를 받았다는 혐의만으로 구속했다. 그 와중에 충격을 받은 부인은 사망했다. 관련된 기록영화가 “민주주의의 위기-룰라에서 탄핵까지”이다.

 

2018년 대선에서 손쉽게 당선된 보우소나루 현 대통령은 브라질판 트럼프였다. 막말과 아마존 열대우림의 무분별한 벌목, 코로나 무대책 등으로 브라질을 다시 후진국가로 추락시켰다. 분열된 국론을 틈타서 빈부차는 벌어지고 경제의 주도권은 미국계 기업과 소수 족벌 가문에게 돌아갔다. 천신만고 끝에 무죄로 풀려난 룰라는 대선에 출마했다. 10월 3일 투표 결과 48.4%를 획득해 43.2%를 차지한 보우소나루를 앞섰지만 50%가 넘지 않아 결선투표를 앞두고 있다. 이번 달 30일 있을 결선투표가 주목되는 이유는 브라질이 다시 암흑이 아닌 희망의 국가로 되길 바라기 때문이다. 룰라 힘내라. 브라질의 영광이여 다시 한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