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9 (목)

  • 맑음동두천 -0.5℃
  • 맑음강릉 0.1℃
  • 맑음서울 0.5℃
  • 구름많음대전 -0.3℃
  • 구름많음대구 4.2℃
  • 구름많음울산 4.1℃
  • 구름많음광주 3.0℃
  • 구름많음부산 7.2℃
  • 구름많음고창 -0.9℃
  • 구름많음제주 8.0℃
  • 맑음강화 0.5℃
  • 구름많음보은 -2.8℃
  • 구름많음금산 -2.2℃
  • 흐림강진군 3.2℃
  • 구름많음경주시 -0.3℃
  • 구름많음거제 4.9℃
기상청 제공

카타르 월드컵, 첫 16강 대진 확정

네덜란드-미국, 잉글랜드-세네갈 16강 맞대결
A조 네덜란드, 세네갈 각각 카타르, 에콰도르 제압
B조 잉글랜드, 미국도 웨일스, 이란 꺾고 조 1, 2위 차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첫 16강 대진이 확정됐다.


30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B조 3차전에서 잉글랜드가  웨일스를 3-0으로 완파하고 2승 1무, 승점 7점으로 조 1위를 차지하며 16강에 진출했다.


또 같은 조 미국은 도하의 앗수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 조별리그 3차전에서 1-0 승리를 거두고 1승 2무, 승점 5점으로 조 2위가 돼 16강에 합류했다.


앞서 열린 A조 경기에서 네덜런드가 개최국 카타르를 2-0으로 제압하고 2승 1무 승점 7점으로 조 1위가 돼 16강에 올랐고 세네갈도 에콰도르르 2-1로 누르고 2승 1패, 승점 6점으로 조 2위를 차지하며 16강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이로써 A조 1위 네덜란드와 B조 2위 미국이 12월 4일 자정 이번 대회 16강 첫 경기를 치르고 12월 5일 오전 4시에는 B조 1위 잉글랜드와 A조 2위 세네갈이 맞대결을 펼친다.


‘축구 종주국’ 잉글랜드는 월드컵 사상 처음으로 본선 맞대결을 펼친 같은 영연방 국가 웨일스를 맞아 한 수 위의 기량을 선보였다.


역대 상대 전적에서 69승 21무 14패로 절대적인 우위를 점하고 있는 잉글랜드는 웨일스를 상대로 일방적인 공세를 펼쳤지만 득점을 올리지 못한 채 전반을 마무리 했다.


그러나 잉글랜드는 후반 시작 5분 만에 마커스 래시퍼드가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얻은 프리킥을 오른발로 감아 차 웨일스 골대 오른쪽 상단 그물을 흔들며 1-0으로 앞서갔다.


1분 뒤에는 해리 케인이 상대 수비 실수를 틈타 가로챈 공을 땅볼 크로스로 연결하자 골대 반대편에서 쇄도하던 필 포든이 왼발로 밀어 넣어 2-0을 만들었다.


승기를 잡은 잉글랜드는 후반 23분 래시퍼드가 후방에서 한 번에 넘어온 공을 받아 오른쪽을 빠르게 돌파해 들어간 뒤 골지역 오른쪽에서 수비수 한 명을 제치고 왼발 슈팅으로 멀티골을 기록하며 3-0으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이 경기 전까지 월드컵 본선 통산 97골을 기록 중이던 잉글랜드는 이날 100골을 채우며 16강행을 자축했고, 1958년 스웨덴 대회 이후 64년 만에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은 웨일스는 승리 없이 승점 1점을 획득하는 데 만족해야 했다.


같은 시간 열린 ‘정치적 앙숙’ 미국과 이란의 경기에서 미국이 전반 38분 터진 크리스천 풀리식의 결승골을 잘 지켜 1-0으로 승리했다.

 

 

앞서 ‘오렌지 군단’ 네덜란드는 개최국 카타르를 상대로 전반 26분 코디 각포의 선제골과 후반 4분 프렝키 더용의 쐐기골로 2-0 완승을 거뒀다.


카타르는 역대 월드컵에서 단 1점도 승점을 오리지 못한 개최국이라는 오명을 안게 됐다.


이밖에 ‘테랑가의 사자’ 세네갈은 에콰도르에 2-1 극적인 승리를 거두고 2002년 한일 월드컵 8강 진출 이후 20년 만에 월드컵 16강 무대에 서게 됐다.


세네갈은 전반 44분 이스마일라 사르의 페널티킥 골로 앞서갔지만 후반 22분 코너킥 위기에서 에콰도르의 모이세스 카이세도에게 동점골을 허용했다.


하지만 세네갈은 3분 뒤인 후반 25분 칼리두 쿨리발리가 천금같은 결승골을 뽑아내며 20년 만에 16강에 오르는 감격을 누렸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