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9 (목)

  • 맑음동두천 -0.9℃
  • 맑음강릉 -0.4℃
  • 맑음서울 -0.4℃
  • 구름조금대전 -1.0℃
  • 구름조금대구 1.8℃
  • 구름많음울산 3.2℃
  • 구름많음광주 2.5℃
  • 흐림부산 6.5℃
  • 흐림고창 -1.6℃
  • 구름많음제주 7.6℃
  • 맑음강화 -0.3℃
  • 구름조금보은 -4.4℃
  • 구름조금금산 -2.9℃
  • 흐림강진군 3.1℃
  • 구름조금경주시 -2.1℃
  • 흐림거제 5.0℃
기상청 제공

화물연대 압박 수위 높이는 정부…민주노총 ‘6일 총파업’ 맞불

물동량 회복하지만 산업계 전반 피해 여전
“업무복귀 없이 교섭 없다” 압박하는 정부
민주노총 6일 전국 동시다발 총파업 예고

 

화물연대 파업 11일째인 4일 정부의 업무개시명령 발동으로 시멘트 품목을 중심으로 한 물동량은 다소 회복하고 있다.

 

하지만 정유 등 타 품목에서 피해가 늘고 있으며, 정부의 엄정대응 기조로 민주노총이 오늘 6일 총파업을 예고해 갈등은 쉽사리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정부가 지난달 29일 시멘트 운송 화물차주에게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하면서 물동량은 파업 이전 수준을 회복하고 있다.

 

국토부에 따르면 21%까지 떨어졌던 전국 12개 항만의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평소의 81%까지 회복했다.

 

지난달 30일 10%까지 떨어진 시멘트 출하량은 주말 평소 출하량의 80%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시멘트 운송을 거부한 791명에게 업무개시명령을 내린 결과 175명이 복귀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정유와 철강 업계 등 산업계 전반에 걸친 피해는 아직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유조차 화물차주의 70%가 화물연대에 속해 운송량이 크게 줄어 전국 주유소 74곳이 재고를 구하지 못하고 있다.

 

철강업계는 출하 차질로 지난 1일까지 1조 1000억 원에 달하는 손실을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

 

 

윤석열 대통령은 4일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정유와 철강 업계 등 업무개시명령 발동 필요성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업무 복귀 없이는 교섭도 없다”며 화물연대를 향한 압박 수위를 높일 전망이다.

 

그러면서 오는 5일부터 업무개시명령서를 발부받은 운송사 대상으로 업무복귀 조사를 벌이며 본격적인 제재를 가할 예정이다.

 

경찰도 화물연대 총파업에 대해 강경 대응에 나섰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업무개시명령 위반자 집중 수사팀’을 가동하는 등 미복귀 화물차주에 대해 엄정 대응할 방침이다.

 

화물연대는 정부의 압박에 굴하지 않고 파업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여기에 민주노총까지 가세해 화물연대의 총파업을 돕기로 했다. 

 

전날 서울에서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정부의 업무개시명령 철회와 안전운임제 확대를 거듭 요구했던 민주노총은 오는 6일 전국 15개 지역에서 동시다발 총파업‧총력투쟁대회를 연다. 

 

정부의 강경대응에 화물연대·민주노총이 맞불을 놓는 모양새가 되면서 양측의 갈등은 고조되고 있다. 

 

[ 경기신문 = 박진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