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6 (일)

  • 구름조금동두천 20.2℃
  • 흐림강릉 17.3℃
  • 구름많음서울 21.1℃
  • 구름많음대전 19.5℃
  • 구름많음대구 17.0℃
  • 구름많음울산 17.9℃
  • 구름많음광주 21.0℃
  • 흐림부산 18.9℃
  • 구름많음고창 ℃
  • 맑음제주 20.6℃
  • 구름많음강화 20.0℃
  • 구름많음보은 18.2℃
  • 구름많음금산 17.0℃
  • 구름많음강진군 19.6℃
  • 구름많음경주시 17.3℃
  • 흐림거제 18.6℃
기상청 제공

‘혁신성장·미래선도’ 경기도, 2026년까지 1조 원 ‘G-펀드’ 조성

경기도, G-펀드 비전선포 및 투자활성화 협약식 진행
김동연 “많은 기회 드릴 것…마음껏 기업 활동 하시길”
투자유치 100조 이어, 최소 1조 규모 투자 의지 강조

 

경기도가 혁신성장과 미래 산업 선도를 위해 2026년까지 1조 원 규모 ‘G-펀드’를 조성한다.

 

도를 ‘스타트업 천국’으로 만들겠다고 공약한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임기 내 100조 원 ‘투자유치’에 이어 G-펀드 비전 선포로 ‘투자제공’까지 더해 경제성장의 발판을 제공할 방침이다.

 

김 지사는 23일 성남 판교 경기스타트업캠퍼스 창업라운지에서 강성천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장, 신현삼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장, 윤건수 한국벤처캐피탈협회장, 신진오 한국액셀러레이터협회장과 ‘경기도 G-펀드 비전선포 및 협약식’을 진행했다. 

 

김 지사는 이날 “도는 기회의 땅이다. 이곳에서 여러분이 마음껏 (기업 활동) 하셨으면 좋겠다”며 “가능한 부분에서 도가 함께하고 여러분을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뒷받침한다는 의미는 간섭하거나 가이드라인을 주는 것이 아니라 여러분 하고 싶은 대로 하시도록 하는 것”이라며 “경제 역동성을 살리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여러분께 창업할 수 있는 기회, 연구개발 할 수 있는 기회 등 많은 기회를 드리겠다”며 “이와 함께 상생과 포용을 원칙으로 안전하고 촘촘한 사회망을 만들어 고른 기회가 주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이들 기관은 2026년까지 1조 원 규모의 ‘경기도 G-펀드’ 조성을 통한 도내 투자 생태계 활성화와 기업성장을 지원한다. 

 

구체적으로 ▲유망 중소·벤처기업 발굴 및 참여 홍보 ▲투자기업의 기술개발, 판로확대, 경영지원 등 성장 지원 ▲도내 투자생태계 확산을 위한 네트워크 확대 등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도가 제시한 펀드 조성 계획에 따르면 우선 도는 1999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총 21개 펀드 6712억 원을 조성, 청산된 펀드를 제외하고 현재 남은 것은 기술독립·탄소중립·디지털전환 등 11개 펀드(정책펀드 9개·모펀드 2개) 4702억 원을 운용 중이다. 

 

이중 2026년까지 청산 예정인 펀드 자금은 1037억 원으로 도는 이를 제외하고 2026년이면 3665억 원 규모의 펀드를 운영하게 된다. 

 

도는 올해부터 매년 200억 원 이상을, 2026년까지는 총 980억 원을 출자해 최소 6700억 원 규모의 펀드 자금을 모집할 계획이다. 

 

980억 원 이외에 나머지 자금은 민간출자자금 등을 통해 조달된다. 이렇게 조성한 자금은 스타트업 펀드, 탄소중립 펀드, 경기북부균형발전 펀드 등으로 구분돼 투자될 예정이다. 

 

이처럼 도는 2026년까지 운용될 예정인 기존 3665억 원 규모의 펀드와 새롭게 조성할 최소 6700억 원을 더해 1조 원 이상의 G-펀드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도는 지난해 2월 기존 정책펀드에 ‘모펀드’를 추가 조성하는 G-펀드 운용전략을 수립한 바 있다. 

 

‘경기도형 모펀드’는 1년 단위로 예산을 편성하는 정책펀드와 달리 기존 정책펀드의 정산 회수금을 투자기금으로 적립해 안정적으로 출자와 운용을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2026년까지 운용될 예정인 기존 3665억 원 규모의 펀드는 청산 시 모펀드에 적립돼 계속 장기 운용되면서 미래·기반 산업 분야에 투자하게 된다. 

 

6700억 원 규모의 펀드 조성을 위해 출자되는 올해 도의 투자자금은 200억 원으로, 지난해 110억 원에 비해 82% 확대됐다. 도는 2026년에는 300억 원까지 매년 출자 규모를 늘려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김 지사는 이날 행사에서 초소형 프린터와 즉석 문신기계, 스마트 글래스 등 G-펀드 투자를 받아 개발한 제품들을 직접 시연해보며 창업가들과 자유롭게 소통했다. 

 

김 지사는 “얼마 전 도정연설에서 100조 투자를 이야기했다. 작년 하반기 중 5조 정도의 해외투자를 체결했거나 협상 중이다. 

 

그는 “반도체·바이오·정보기술·인공지능·빅데이터 등 미래 산업을 통해 도와 대한민국의 경제를 견인하겠다”며 “특히 경기북부 특성에 맞는 기업·산업의 육성을 통해 도가 대한민국 경제와 성장의 기관차가 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 경기신문 = 김혜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