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5 (토)

  • 흐림동두천 23.2℃
  • 흐림강릉 25.2℃
  • 서울 24.9℃
  • 구름많음대전 27.6℃
  • 구름많음대구 31.9℃
  • 구름조금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30.5℃
  • 구름조금부산 29.5℃
  • 구름많음고창 29.4℃
  • 맑음제주 27.0℃
  • 흐림강화 22.7℃
  • 구름많음보은 27.6℃
  • 구름많음금산 27.1℃
  • 구름조금강진군 29.4℃
  • 구름조금경주시 33.4℃
  • 구름조금거제 29.8℃
기상청 제공

프로농구 6강 PO 마지막 티켓 주인공은 누구?

안양 KGC인삼공사, 전주 KCC 꺾고 정규리그 우승 매직넘버 ‘-1’
캐롯 KBL 미납 가입비 납부 여부 따라 7위까지 PO 진출
고양 캐롯, KCC, 수원 kt, 원주 DB 마지막 티켓 경쟁 치열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가 정규리그 우승 매직 넘버를 ‘-1’로 줄이면서 6강 플레이오프 마지막 티켓의 주인공이 누가될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인삼공사는 20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전주 KCC를 98-74로 제압했다.


이달 초 동아시아 클럽 대항전인 동아시아 슈퍼리그(EASL)에서 우승한 후 정규리그에서 시즌 첫 3연패를 당한 인삼공사는 이후 다시 연승을 달리며 반등에 성공했다.


KCC 전 승리로 36승 15패가 된 인삼공사는 2위 창원 LG(33승 17패)와 격차를 2경기로 벌렸다.


이제 1승만 더 추가해 37승이 되면 남은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하게 된다.


LG가 남은 4경기를 다 이겨 나란히 37승을 올려도 맞대결(3승 3패)에서 거둔 점수 득실에서 인삼공사가 앞서기 때문이다.


오는 24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리는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맞대결이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짓는 경기가 될 수도 있다.


인삼공사가 현대모비스 전에서 승리하면 2016~2017시즌 이후 6시즌 만에 정규리그 정상에 오르게 된다.


인삼공사는 또 2위까지 오르는 4강 플레이오프(PO) 직행 티켓도 손에 넣었다.


이제 관심은 6강 PO 마지막 티켓의 주인공이 누가 되느냐다.


현재 인삼공사와 LG에 이어 서울 SK, 현대모비스가 사실상 PO 진출을 확정했다.


남은 2자리 티켓은 5위 고양 캐롯, 6위 KCC, 공동 7위 수원 kt와 원주 DB 중에 주인공이 나온다.


캐롯과 KCC의 승차는 3.5경기 차이며 KCC와 kt, DB의 승차는 2,5경기 차로 뒤집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문제는 캐롯이 KBL 가입비 미납분 10억원을 이달 말까지 납부하지 못할 경우 6강 PO 마지막 티켓이 7위에게 가기 때문에 kt와 DB의 마지막 순위 경쟁이 치열해질 수 밖에 없다.


공교롭게도 kt와 DB가 오는 23일 강원도 원주종합체육관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나란히 4경기 씩 남겨둔 상황에서 두 팀 모두 6강 PO에 오를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인 만큼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최근 2연패로 부진한 kt로서는 사실상 PO 진출의 마지막 기회인 만큼 실낱같은 희망의 끈을 잡기 위해서라도 DB와의 맞대결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


외국인 선수들의 역할이 큰 프로농구에서 재로드 존스 만이 제 몫을 해주고 있어 이번 시즌 어려움을 겪은 kt로서는 6강 PO 진출의 마지막 희망을 살리기 위해서는 아시아 쿼터로 영입한 데이브 일데폰소와 레스터 프로스퍼의 부진이 안타깝기만 하다.


kt로서는 캐롯이 이달 말까지 KBL 미납 가입비를 낸다면 6강 PO 진출이라는 마지막 희망이 사라질 수 밖에 없지만 끝까지 최선을 다한 뒤 결과를 기다려야 한다.


이번 시즌 시작 전까지만 해도 우승후보로 꼽혔지만 중하위권으로 밀려난 kt가 실낱같은 희망을 살려 6강 PO 진출의 꿈을 이룰 수 있을 지 주목된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