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5 (일)

  • 구름많음동두천 4.2℃
  • 구름많음강릉 3.1℃
  • 구름많음서울 4.7℃
  • 대전 3.4℃
  • 흐림대구 4.7℃
  • 구름많음울산 6.2℃
  • 흐림광주 5.5℃
  • 구름많음부산 10.3℃
  • 흐림고창 4.5℃
  • 흐림제주 8.5℃
  • 구름많음강화 3.1℃
  • 흐림보은 3.8℃
  • 흐림금산 3.6℃
  • 흐림강진군 7.1℃
  • 흐림경주시 6.3℃
  • 흐림거제 6.1℃
기상청 제공

한국전력 임성진, 생애 첫 라운드 MVP 선정

프로배구 남자부 2라운드서 공격종합 1위
기자단 투표서 31표 중 11표로 MVP 뽑혀
여자부서는 흥국생명 에이스 김연경 선정

 

프로배구 남자부 수원 한국전력의 아웃사이드 히터 임성진(24)이 도드람 2023~2024 V리그 2라운드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여자부 MVP에는 인천 흥국생명의 에이스 김연경(35)이 뽑혔다.


한국배구연맹은 2일 “임성진이 남자부 기자단 투표에서 31표 중 11표를 얻어 6표에 그친 대전 삼성화재 요스바니 에르난데스(등록명 요스바니)를 제치고 MVP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임성진은 2라운드에서 공격 성공률 61.6%를 기록해 공격 종합 1위에 올랐다.


한국전력은 임성진의 활약 속에 2라운드 5연승을 거두는 등 5승 1패로 라운드를 마쳤다.


임성진이 라운드 MVP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여자부에서는 31표 중 11표를 받은 김연경이 수원 현대건설 모마 바소코 레티치아(등록명 모마)와 GS칼텍스 지젤 실바(등록명 실바·이상 8표)를 따돌리고 MVP에 올랐다.


김연경은 2라운드에서 득점 8위(135점·국내 선수 1위), 공격 성공률 7위(41.03%·국내 선수 1위), 서브 6위(세트당 평균 0.2개)를 기록하며 흥국생명의 전승을 이끌었다.


김연경이 라운드 MVP에 오른 건 개인 통산 7번째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