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3 (토)

  • 구름조금동두천 31.1℃
  • 구름조금강릉 26.1℃
  • 맑음서울 32.5℃
  • 구름많음대전 30.0℃
  • 흐림대구 29.4℃
  • 흐림울산 27.8℃
  • 흐림광주 27.9℃
  • 흐림부산 26.8℃
  • 구름많음고창 28.9℃
  • 흐림제주 25.5℃
  • 구름조금강화 29.2℃
  • 구름조금보은 29.4℃
  • 구름많음금산 29.2℃
  • 흐림강진군 28.2℃
  • 구름많음경주시 28.9℃
  • 흐림거제 23.5℃
기상청 제공

김병주 “별내선 연장 사업 예타 조사 탈락 깊은 유감”

도봉·의정부~송파·성남 최단 광역 철도 노선
경제성 부족이라는 이유로 탈락…규탄 회견
범주민추진위원회 구성해 별내선 연장 재추진
“수도권 출퇴근 교통난 해소 위해서라도 꼭 필요”

 

김병주(민주·남양주을) 의원은 14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별내선 연장 사업이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지 못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했다.

 

‘별내선 연장’ 사업은 지하철 8호선 별내역과 4호선 별내가람역 사이 3㎞를 복선전철로 연결하고중앙역(가칭)을 설치하는 사업으로 남양주 지역 주민의 숙원 사업 중 하나다.

 

김 의원은 “경제성 부족이라는 이유로 사업이 탈락했다. 윤석열 정부는 경제성만 볼 게 아니라 시민이 얻을 수 있는 편익과 이 사업의 향후 잠재성까지 고려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교통 소외지역의 주민들을 위한 사업인데 경제성만 따진다면 어떻게 진행할 수 있나. 경제성만 따져 수도권 교통 불균형은 어떻게 해소할 수 있겠다”고 거듭 쏘아댔다.

 

김 의원은 “또 별내선 연장은 청학리를 거쳐 의정부까지 이어져 수도권 동북부 교통망의 획기적 발전에 기여할 수 있다”며 “사업이 좌절됨으로 서울은 물론 경기 동북부의 발전까지 심각한 타격을 받게 됐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별내선 연장 사업은 남양주뿐 아니라 강북·도봉·노원·의정부 등 수도권 동북권에서 남부권인 송파·성남까지 이어주는 최단 거리 광역 철도 노선”이라며 “수도권 출퇴근 교통난 해소를 위해서도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기재부, 국토부, 경기도, 남양주시와 머리를 맞대고 별내선 연장 사업을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며 별내선 연장 재추진을 위한 ‘범주민추진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도민 여러분 힘을 모아 달라. 저와 민주당은 별내선 연장이 완성되는 그 순간까지 여러분과 함께 싸워서 꼭 이뤄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