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2 (금)

  • 맑음동두천 25.7℃
  • 구름조금강릉 25.6℃
  • 연무서울 26.6℃
  • 구름조금대전 26.3℃
  • 구름많음대구 24.1℃
  • 박무울산 22.2℃
  • 구름많음광주 25.3℃
  • 박무부산 23.2℃
  • 구름많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4.6℃
  • 맑음강화 22.9℃
  • 구름조금보은 24.8℃
  • 구름많음금산 25.3℃
  • 구름많음강진군 24.7℃
  • 구름많음경주시 24.7℃
  • 구름많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전공의 사직 처리 기한 6월로 정한 정부…인천지역 병원들 “공문 받은 적 없어”

인천 수련병원 11곳 전공의 541명 중 42명만 근무 中
정부, 전공의 사직 처리 6월 말까지…전공의들 복귀 無
병원도 사직서 수리 계획 無…사직 기한 공문 받지 못해

 

정부가 5개월째 집단행동을 이어가고 있는 전공의들의 사직 처리 기한을 6월 말로 정했지만 인천을 포함한 전국 의료계의 반응은 시큰둥하다.

 

현장을 떠난 인천지역 전공의들은 돌아올 생각이 없고, 병원들은 정부의 사직 처리 기한에 대한 공문조차 받은 적 없다는 입장이다.

 

30일 인천시에 따르면 수련병원 11곳 전공의 541명 가운데 병원에 남은 인원은 42명이다.

 

나머지 499명은 정부의 의대 증원 방침에 반발해 사직서를 내고 병원을 떠나 돌아오지 않고 있다.

 

앞서 사직서 수리 금지 명령을 철회한 정부는 전공의들의 사직 기한을 6월 말로 정했다. 6월 말까지 병원으로 돌아오지 않을 경우 사직 처리를 하지만 돌아올 경우에는 행정처분을 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사직 기한을 6월 말로 정한 이유는 오는 9월부터 시작하는 전공의 수련 일정 때문이다.

 

전공의 임용 시험 지침에 따르면 9월 1일부터 인턴과 레지던트들이 수련을 시작한다. 이를 위해서는 7월에 모집 공고를 내야하기 때문에 6월 말까지는 병원별로 결원·충원 인원을 파악해야 한다.

 

정부는 6월 말까지 사직 처리되는 전공의들의 수를 파악한 뒤 최종 처분 결정을 내린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이 같은 방침에도 인천지역 전공의들은 요지부동이다. 사직 기한을 6월 말로 보는 정부와 달리 전공의들은 사직서를 내기 시작한 2월로 봐야한다는 입장이다.

 

이들이 속한 병원들에서도 정부가 사직서 수리 금지 명령을 철회한 것과 다르게 실제로 사직서를 수리하지 않고 있다.

 

전공의들의 사직 처리 여부를 6월 말까지 결정하라는 정부의 요청도 들은 바 없다고 설명했다.

 

또 실제로 전공의들의 사직서를 수리하기 위해서는 명확한 세부 지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공의들마다 사직서를 낸 시기가 달라 이를 어떻게 규정할 건지 구체적인 규정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인천의 한 대형병원 관계자는 “사직 처리 기한에 대한 공문은 받은 적 없다”며 “아직 전공의들의 사직서는 수리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대형병원 관계자는 “일단 전공의들의 사직 여부를 확인하고 있지만 사직서를 수리할 계획은 현재로서 없다”고 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지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