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2 (금)

  • 맑음동두천 25.7℃
  • 구름조금강릉 25.6℃
  • 연무서울 26.6℃
  • 구름조금대전 26.3℃
  • 구름많음대구 24.1℃
  • 박무울산 22.2℃
  • 구름많음광주 25.3℃
  • 박무부산 23.2℃
  • 구름많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4.6℃
  • 맑음강화 22.9℃
  • 구름조금보은 24.8℃
  • 구름많음금산 25.3℃
  • 구름많음강진군 24.7℃
  • 구름많음경주시 24.7℃
  • 구름많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소래초 육교 외면하는 주민들...“관리 부실에 거리 미관만 해쳐”

바로 아래 노란색 횡단보도, 신호등 있어 육교 이용 꺼리고·
난간 부식, 페인트 크랙, 달랑거리는 조명등 등 관리 부실에 ‘유명무실’

 

“유모차를 끌면서 육교로 가자니 횡단보도로 걷는 게 마음이 훨씬 편하죠.”

 

39세 여성 김 모 씨가 유모차에 앉아 있는 아들을 바라보며 땀이 맺힌 이마를 닦으며 한 말이다.

 

10일 오전 인천 논현동 소래초 일대 육교.

 

이곳은 주변에 학교, 학원에서부터 아파트 단지, 상가, 공원 등이 자리하고 있어 인근 주민들의 이동량이 많은 생활밀집지역임을 단번에 알 수 있었다.

 

그러나 폭 2.9m, 길이 150m로 쭉 이어진 아치형 다리를 건너는 보행자는 1시간 동안 4명 남짓에 불과했다.

 

해당 육교는 포구로와 청능대로가 만나는 사거리 중 두 블럭만을 잇고 있는 데다 바로 밑 구간 차도인 포구로 쪽으로는 횡단보도·신호등이 있었던 탓이다.

 

육교는 지난 2007년 논현 택지 개발 사업과 함께 준공됐다.

 

그러면서 횡단보도와 신호등은 어린이 안전 보행을 위해 노랗게 바뀌었다.

 

‘노란색’ 횡단보도는 운전자의 시인성을 높여 특히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놓인 시설물이다.

 

게다가 육교 밑 장도로 일부 구간은 양쪽에 인도까지 설치돼 육교 없이도 통행이 가능한 상태였다.

 

논현동 A아파트 주민 26세 남성 한 모 씨는 “더 편하고 눈에도 잘 띄는 횡단보도로 많이 다녀 육교로 다니는 사람은 잘 보지 못했다”며 육교가 왜 있는지 의아한 표정을 지어 보였다.

 

육교 위를 직접 올라가 보니 관리가 부실한 상태였다. 우선 트렌치가 제자리를 벗어나면서 빗물받이 안에는 쓰레기와 낙엽이 채워져 있었다.

 

좀더 걸어가 보니 갈색으로 부식된 난간은 물론 일부 조명등은 구조물과 분리돼 한 줄의 선만으로 위태롭게 달랑거리기도 했다. 

 

페인트가 갈라져 보기 흉한 모습을 자아내고 있는 곳곳에 이어 기둥에 두서 없인 쓰인 낙서까지.

 

그러니 육교의 제 기능은 차치하더라도 괜히 도심 미관만 해치고 있다는 주민들의 지적이다.

 

남동구 관계자는 “해당 육교에 대해 정기적으로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며 “하자가 있어 보수가 필요한 사항은 파악하고 조치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 남동구에만 설치된 육교는 13개로 인천 70개 중 서구 다음으로 많다. 그러나 최근에는 전국적으로 교통약자를 위해 육교가 철거되는 추세다. 남동구에서는 최근 10년간 서초교(2017년), 장수사거리 육교(2022년) 등 2군데가 철거됐다.

 

[ 경기신문 / 인천 = 유지인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