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1 (화)

  • 흐림동두천 24.0℃
  • 흐림강릉 22.6℃
  • 흐림서울 24.1℃
  • 대전 25.8℃
  • 구름많음대구 31.6℃
  • 구름많음울산 30.8℃
  • 흐림광주 28.8℃
  • 구름많음부산 28.6℃
  • 흐림고창 27.3℃
  • 제주 29.6℃
  • 흐림강화 23.3℃
  • 흐림보은 24.2℃
  • 흐림금산 27.5℃
  • 흐림강진군 29.9℃
  • 구름많음경주시 30.9℃
  • 구름많음거제 27.5℃
기상청 제공

집단 식중독 안산 유치원…이번엔 '쌀벌레 급식꾸러미' 논란

식중독 사고로 한달간 배송지연…쌀 상온보관하면서 벌레 생긴듯
정미소 "보관 잘못 인정"…납품업체 "반품 및 재배송 진행할 것"
학부모 비대위 "불량식품 유통 원인 규명해야"…도교육청 "진상조사 착수"

 

경기도 안산에서 초등학생과 유치원생 자녀를 둔 김모 씨는 얼마 전 집 앞에 놓인 택배 상자를 열어보고 기가 막혔다.

 

곳곳이 찌그러지고 더럽혀져 있어 아내가 버리려고 내놓은 줄 알았던 택배 상자 안에는 막내인 셋째가 다니는 유치원에서 보낸 '급식꾸러미', 10㎏짜리 쌀 한 포대가 들어있었다.

 

급식꾸러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개학이 연기되자, 가계 부담을 덜고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학교나 유치원 급식비로 식자재를 구매해 각 가정에 전달하는 사업이다.

 

◇ 유치원이 보낸 먼지투성이 쌀 속에 벌레들 기어 다녀

 

김 씨는 "설마 이렇게 더러운 상자에 식자재가 있을 줄은 몰랐다"며 "쌀 포대를 보고 또 한 번 놀랐다"고 했다.

 

첫째와 둘째 아이가 다니는 초등학교에서 보낸 농협 쌀과 달리, 유치원이 보낸 쌀 포대 포장지 겉면은 언제부터 쌓인 건지 가늠할 수조차 없을 정도로 더러운 먼지로 뒤덮여 있었다.

 

쌀 도정 일자와 생산 일자는 찾아볼 수 없었고 품질 등급도 '특·상·보통' 중 제일 낮은 '보통'으로 표기됐다.

 

포장지 너머로는 거뭇한 쌀바구미들이 기어 다니거나 날아다니고 있었다.

 

김 씨는 "불쾌감을 느낄 정도로 더러워 이걸 진짜 먹으라고 보낸 건가 의심했다"고 했다.

 

◇ 집단 식중독 발생한 '그' 유치원…"벌레 발견 학부모만 30여명"

 

그가 참을 수 없었던 건, 문제의 쌀을 보낸 유치원이 얼마 전 집단 식중독 사태가 발생한 바로 그 A 유치원이었기 때문이다.

 

안산 A 유치원에선 6월 12일 첫 식중독 환자가 발생한 이후 원생 113명을 포함한 118명이 식중독 의심 증상을 보였다.

 

이 가운데 71명이 장 출혈성 대장균 양성 판정을 받았고, 16명은 장 출혈성 대장균 합병증인 용혈성요독증후군(HUS·일명 햄버거병)으로 진단돼 입원 치료를 받았다.

 

일부 아동은 퇴원 후에도 고혈압, 복통 등 후유증을 겪고 있다.

 

김 씨는 "학부모에게 보내는 게 이 정도인데 평소에는 도대체 어떤 걸 먹인 건지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참담함을 느꼈다"며 "매일 먹는 쌀이 이런데 고기, 야채는 어땠을지 싶다"고 했다.

 

학부모들로 구성된 A 유치원비상대책위원회는 "식자재 납품업체 측이 약 100개의 택배를 가정에 보낸 것으로 추정하는데, 이 가운데 지난달 31일 기준으로 쌀에서 벌레를 발견했다는 글이나 사진, 동영상을 공유한 학부모만 30여명"이라며 "아직 받지 못한 사람들도 있어 사례는 더 늘 것"이라고 했다.

 

◇ 집단 식중독 사고로 배송지연…쌀 한달간 상온 보관

 

연합뉴스가 A 유치원 급식꾸러미에 쌀을 제공한 B 정미소에 확인한 결과, 이 정미소는 학교급식 납품 경험이 전무한 곳이었다.

 

B 정미소 대표는 "35년간 정미소 운영하면서 학교 식자재 납품업체에 공급한 적이 전혀 없다"며 "지인을 통해 요청을 받아 처음 거래했다"고 말했다.

 

쌀에 벌레가 나온 것에 대해선 "유치원에 문제(식중독 사고)가 생겼다며 배송일이 6월 18일에서 한 달가량 연기됐고, 그동안 상온 창고에 쌀을 보관했는데 그때 벌레가 생긴 건지 모르겠다"고 했다.

 

그는 "요즘과 같은 장마철에 쌀을 저장창고가 아닌 일반 창고에 보관한 것은 잘못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인정한다"면서도 "그러나 물로 씻어내 밥을 하면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또 "포장지에 도정, 생산날짜를 적지 못한 건 실수"라고 덧붙였다.

 

식자재 납품업체 측은 "유치원이 강화섬쌀을 원해 바로 도정하는 정미소를 찾아 거래한 것"이라며 "(문제가 된 쌀들을 모두) 반품 및 재배송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대위는 경기도교육청, 농림축산식품부, 경찰청 등에 불량식품유통 원인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기로 했다.

 

경기도교육청은 "학부모들이 지적한 내용을 점검해 조처하겠다"며 조만간 진상조사에 나설 뜻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