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6 (토)

  • 구름많음동두천 18.2℃
  • 흐림강릉 18.7℃
  • 구름많음서울 18.7℃
  • 구름많음대전 17.3℃
  • 구름많음대구 18.5℃
  • 구름많음울산 19.3℃
  • 구름많음광주 20.2℃
  • 구름많음부산 20.1℃
  • 구름많음고창 18.2℃
  • 구름많음제주 21.2℃
  • 구름많음강화 19.3℃
  • 구름많음보은 14.9℃
  • 구름많음금산 16.4℃
  • 구름조금강진군 21.0℃
  • 구름많음경주시 18.8℃
  • 구름많음거제 19.6℃
기상청 제공

'채용비리 의혹'…경찰, 남양주시장 집무실 압수수색 완료(종합)

 

남양주도시공사 채용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3일 남양주시청과 남양주도시공사 등에 대해 압수수색 중이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10시10분쯤부터 남양주시청과 남양주도시공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경찰은 오후 2시30분 현재 조 시장의 집무실과 비서실, 감사관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마쳤고, 도시공사 본부장실과 감사실 등은 지금도 진행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남양도시공사의 경우 관련 서류가 많아 압수수색이 길어지고 있다"며 "오후 4시 정도면 압수수색이 마무리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은 지난해 5월 남양주도시공사 감사실장 채용과정에서 조 시장의 지시로 관련자들이 공모한 정황이 있는지 들여다보고 있다. 

 

 

수사 대상은 조 시장을 비롯해 시청 공무원, 도시공사 관계자 등 총 6명이다.

 

이들은 남양주도시공사 감사실장 채용공고 전 미리 채용 일정과 면접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등 채용 과정에 부당하게 개입해 특정인을 채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경기도는 특별감사를 통해 조 시장 등이 부당하게 개입해 직권남용, 업무방해, 청탁금지법 위반 등의 혐의가 있다고 판단, 지난달 3일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번 사건은 도시공사 전 감사실장 A씨의 폭로로 불거졌다. A씨는 근무 기간 중 특정 수의계약 업무에 관해 공정성 의혹을 제기했고, 이후 직위해제 당했다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자치단체장이 연류된 사건인 만큼 주변 관심도 많다"면서 "관련 자료 등을 꼼꼼히 살펴 좌고우면 없이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고태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