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6 (토)

  • 구름많음동두천 21.1℃
  • 구름많음강릉 19.7℃
  • 구름조금서울 22.1℃
  • 구름조금대전 22.0℃
  • 구름조금대구 22.8℃
  • 구름많음울산 21.8℃
  • 맑음광주 22.8℃
  • 구름많음부산 24.0℃
  • 맑음고창 22.8℃
  • 맑음제주 24.5℃
  • 맑음강화 21.7℃
  • 구름많음보은 20.1℃
  • 구름많음금산 20.6℃
  • 구름많음강진군 23.7℃
  • 구름많음경주시 21.7℃
  • 구름많음거제 22.3℃
기상청 제공

[사설] 코로나19 집단면역 ‘불가능’…특단조치 필요하다

일정 기간 강력한 전면 ‘셧다운 방역’도 검토해야

  • 등록 2020.09.16 06:21:39
  • 13면

정부가 우리 국민을 상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2차 항체 조사 결과 집단면역(herd immunity)을 통한 코로나19 극복은 사실상 불가능한 것으로 발표됐다. 정부가 거리단계를 2.5단계에서 2단계로 낮춘 시점에 나온 이 같은 조사 결과는 새로운 위험을 시사한다. 일정 기간 온 사회가 이동을 모두 멈추는 강력한 ‘셧다운 방역’을 실시해야 한다는 일부 방역전문가들의 주장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 비상한 수단이 필요한 시점이 아닌가 싶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14일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19의 2차 항체 조사를 진행한 결과 1천440명 중 단 1명만 항체를 보유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6월 10일부터 8월 13일까지 전국 13개 시·도에서 국민건강영양조사 2차분 잔여 혈청에 대한 항체 및 중화항체검사 결과다. 결과적으로 항체보유율이 0.07%밖에 나타나지 않아 일단 집단면역을 통한 코로나19 극복은 사실상 기대하기 어려운 것으로 분석된다는 얘기다.

 

백신이 없던 시절에 인류는 홍역·장티푸스, 흑사병, 천연두, 스페인 독감 등 수많은 인명을 앗아간 바이러스 감염병을 집단면역으로 이기고 살아남았다.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대유행(팬데믹)하면서 집단면역은 꾸준히 회자돼 왔다. 이번에도 적지 않은 전문가들이 집단면역을 해법으로 입줄에 올려왔다. 그러나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의 생각은 다르다. 그는 집단면역과 관련해 “인구의 70%가 집단감염되면 항체가 형성되고 면역이 생겨 나머지 30%의 인구에 대해서는 추가 전파가 없다는 이론적인 개념”이라고 설명한다. 윤 반장은 결국, 우리 인구 5천만 명 중 약 70%인 3천500만 명이 감염돼야 하는 상황이고, 치명률이 1%라는 점을 고려하면 35만 명이 사망해야 한다는 점을 들어서 집단면역에 대한 기대는 무모하다고 강조한다.

 

집단면역 0.07%라는 당국의 조사 결과에 대한 신빙성을 의심하는 목소리가 있는 것은 사실이다. 그렇더라도 어쨌든 가장 확실한 방역이라고 할 수 있는 집단면역을 기대하기는 아직 어려운 현 상황에서 오직 효능이 확실한 백신과 치료제 개발만 기다려야 하는 형편이 돼가고 있음은 분명하다.

 

확진자 수가 줄어들면서 안정화돼가고 있는 현재의 국면은 좋은 흐름이다. 그러나 정은경 질병청장의 걱정처럼 현재 감염 경로가 불분명한 ‘깜깜이 감염’이 전체 감염의 20%를 넘나드는 현상이 치명적인 문제다. 가히 언제 터질지 모르는 공포의 시한폭탄이 작동하고 있는 셈이다. 망가지는 경제, 쓰러져가는 영세자영업자들의 처지를 생각해야 하지만 확진자 수가 조금 줄었다고 해서 거리 두기 단계를 늦추는 것이 과연 잘하는 일인지는 재검토돼야 마땅하다.

 

일부 방역전문가들뿐만 아니라 문을 닫았다 열었다 하는 일에 지친 자영업자들 사이에는 특정 기간 아예 전면휴업하여 코로나19를 잡는 게 낫지 않겠느냐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거리 두기를 중심으로 하는 사회방역 말고 확실한 방법이 아직 없는 세상에서 극단적인 불편을 감수하는 방법도 지혜다. 통제국가인 중국처럼 똑같이 할 수는 없지만, 중국의 방역에서 힌트를 찾을 수는 있다는 생각이다. 무슨 수를 쓰든지 막아내야 할 것 아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