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일)

  • 맑음동두천 -6.4℃
  • 맑음강릉 0.7℃
  • 구름많음서울 -3.0℃
  • 흐림대전 0.2℃
  • 맑음대구 0.4℃
  • 맑음울산 0.6℃
  • 흐림광주 3.2℃
  • 맑음부산 1.2℃
  • 흐림고창 2.4℃
  • 제주 8.0℃
  • 흐림강화 -2.4℃
  • 맑음보은 -3.1℃
  • 맑음금산 0.6℃
  • 구름많음강진군 4.2℃
  • 구름조금경주시 0.4℃
  • 구름조금거제 2.6℃
기상청 제공

용인 이어 양주서도 AI 항원 검출…고병원성 여부 정밀검사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26일 양주 상패천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에 대한 중간검사 결과 H5형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됐다고 28일 밝혔다.

 

이 항원의 고병원성 여부 판정까지는 5일 정도가 걸릴 것이라고 농식품부는 예상했다.

 

올해 들어 전 세계 고병원성 AI 발생이 크게 늘어난 가운데 겨울철 겨울철새가 국내로 들어오면서 유입 가능성도 높아졌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지난 25일 충남 천안의 봉강천 야생조류 분변에서 검출된 항원이 고병원성 AI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27일에도 용인 청미천의 야생조류 분변에서 H5N8형 AI 항원이 검출됐다.

 

농식품부는 이번 야생조류 AI 항원 검출로 즉시 긴급행동지침(SOP)에 따라 강화된 방역조치를 추진하고 있다.

 

반경 10㎞ 지역을 야생조수류 예찰지역으로 설정하고 검출 지점 출입을 통제하고 해당지역 내 가금농가 예찰·검사를 강화했으며 이동 통제와 소독 실시 중이다.

 

철새도래지와 인근 농가 차단 방역을 강화하고 광역방제기 등 방역차량을 총동원해 소독하는 등 방역 조치를 진행 중이다.

 

[ 경기신문 = 유연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