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7 (토)

  • 맑음동두천 9.7℃
  • 구름많음강릉 4.6℃
  • 구름많음서울 11.3℃
  • 구름많음대전 8.2℃
  • 구름조금대구 5.9℃
  • 구름많음울산 6.1℃
  • 흐림광주 10.1℃
  • 구름많음부산 6.3℃
  • 흐림고창 8.9℃
  • 흐림제주 10.9℃
  • 맑음강화 7.3℃
  • 구름많음보은 5.9℃
  • 구름많음금산 7.1℃
  • 흐림강진군 8.4℃
  • 맑음경주시 5.6℃
  • 구름많음거제 7.2℃
기상청 제공

인천시 올해 교통목표 는 '사람 중심'

 인천시는 교통복지에 초점을 두고 사람중심 교통안전환경을 조성하겠다는 목표를 올해 교통정책의 주요 의제로 설정했다.

 

시는 21일 실·국 주요업무계획 및 현안사항 보고회를 열고 교통국과 관련 기관들의 핵심 추진 과제를 보고받았다.

 

시는 오는 2035년까지 인구가 점진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안전하고 사람이 중심 되는 교통정책을 추진하며, 대외적으로는 4차산업 혁명으로 인한 교통정책의 전환도 요구되는 만큼 이에 발맞춘 첨단 교통관리시스템도 구축한다.

 

사람중심의 교통안전환경을 만들기 위해 스마트 횡단보도 247곳을 설치한다. 스마트 횡단보도는 최근 횡단보도를 건너며 스마트폰을 보는 보행자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과 관련, 이를 반영한 안전장치다. 기존 신호등과 달리 LED로 이뤄진 바닥 신호등이 설치돼 보행자들이 스마트폰을 보면서도 신호를 확인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어린이보호구역(30곳) 개선 ▲안전표지설치·정비(1950개) ▲긴급차량 우선신호 서비스 등도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또 인구 증가에 따른 교통정체 해소와 안전을 위해 교통 데이터를 수집, 정책에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향후 철도 이용이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어디서나 이용가능한 철도망 구축’도 중요한 정책 목표로 정했다.

 

시는 ▲GTX-D ▲제2공항철도 ▲서울2호선 청라국제도시 연장 등 수도권과의 교통시간 단축을 위해 광역교통망이 국가계획에 반영·수립될 수 있도록 추진하며 시내 도시 철도망인 ▲인천2호선 검단 연장 ▲부평연안부두선 ▲송도트램 등도 검토하며 진행할 예정이다.

 

시는 22일까지 실·국의 올해 주요 업무추진 계획을 보고 받고 논의·검토를 거쳐 2월 중 공개할 계획이다.

[ 경기신문 / 인천 = 김웅기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