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8 (일)

  • 구름많음동두천 9.7℃
  • 맑음강릉 9.5℃
  • 흐림서울 8.4℃
  • 흐림대전 8.3℃
  • 구름많음대구 9.2℃
  • 흐림울산 10.6℃
  • 흐림광주 10.3℃
  • 흐림부산 11.9℃
  • 흐림고창 10.1℃
  • 구름많음제주 15.1℃
  • 흐림강화 8.3℃
  • 구름많음보은 8.2℃
  • 흐림금산 6.6℃
  • 흐림강진군 9.2℃
  • 흐림경주시 9.9℃
  • 흐림거제 11.0℃
기상청 제공

경기도 상인들, 2차 재난기본소득 설전에 지급 호소..."배고파서 나왔다"

 

경기도상인연합회가 27일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을 즉각 지급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충환 경기도상인연합회 회장 등은 이날 오전 경기도의회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정부의 2차 재난지원금은 불특정 다수에게 현금으로 지급돼 어디에 쓰였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지역화폐는 지역 주민들이 온라인 쇼핑을 잊고 골목시장으로 발걸음을 돌리게 했고, 단골을 늘릴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며 재난기본소득에 대한 장점을 설명했다.

 

이어 “지난해 창업보다 폐업이 7만5000명 많았다는 통계자료가 있다. 경기도 자영업자는 127만2000명으로 4만5000명이 줄었다”며 “수도권 자영업자가 급감한 것은 코로나19 2·3차 유행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발생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다른 지역보다 강화돼 수도군의 임대료 등 비용 부담이 비수도권에 비해 상대적으로 더 크다”고 호소했다.

 

그는 “경기도와 전국의 상인들은 남에게 조금이라도 피해 주는 일이 없도록 대출금, 세금, 공과금이 조금이라도 밀리지 않고 갚으려고 오늘도 가게문을 열고 손님이 들어오기만을 바라보고만 있다”며 “버티려고 추가로 대출을 더 받아가며 버티고 있다. 우리동네의 아들, 딸, 엄마, 아빠를 제발 지켜달라”고 말했다.

 

민춘영 경기도상인연합회 부회장도 “배고파서 나왔다. 온 가족이 거리로 쫒겨나게 생겼다”며 “근근이 버텨왔다. 설날이 몇 일 안남았다. 지금이 최고의 적기로 빠르게 지급되길 두 손 모아 호소한다”며 목소리 높였다.

 

끝으로 “저희는 정치논리 따위는 모른다. 오직 서민들이 오늘 밥 먹고 살아 갈 수 있도록 해달라”고 덧붙였다.

 

[ 경기신문 = 박건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