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8 (일)

  • 구름많음동두천 9.7℃
  • 맑음강릉 9.5℃
  • 흐림서울 8.4℃
  • 흐림대전 8.3℃
  • 구름많음대구 9.2℃
  • 흐림울산 10.6℃
  • 흐림광주 10.3℃
  • 흐림부산 11.9℃
  • 흐림고창 10.1℃
  • 구름많음제주 15.1℃
  • 흐림강화 8.3℃
  • 구름많음보은 8.2℃
  • 흐림금산 6.6℃
  • 흐림강진군 9.2℃
  • 흐림경주시 9.9℃
  • 흐림거제 11.0℃
기상청 제공

“6호선 연장, 남양주 1일 1억원씩 적자”

철도전문가 김시곤 교수 “6호선, ‘느림보’ 전철 급행화 선행돼야”

 

최근 남양주시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6호선 연장과 관련, “남양주시는 서울시의 차량기지를 받고 1일 1억원에 달하는 적자까지 부담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와 주목을 받고 있다.

 

이 주장은 철도전문가인 김시곤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가 27일 남양주시 화도읍 행정복지센터 5층 천마홀에서 개최된 ‘6호선 연장 관련 철도·교통전문가 토론회’에 참석해 ‘6호선 연장사업의 진실과 추진전략’이란 주제 발표를 통해 밝힌 내용이어서 더욱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날 김 교수는 “6호선은 서울시 도시철도 중 가장 느림보 철도이며, 수도권 내에서도 거의 의정부 경전철 수준”이라면서 ▲선(先) 6호선 급행화 ▲후(後) 6호선 연장 ▲6호선 연장사업 건설비 최소화 및 운영적자 최소화 방안 마련 ▲경춘선·분당선 연결방안 고려 등을 제안했다.

 

또 “6호선 연장사업으로 서울시는 혐오시설인 차량기지를 옮긴 뒤 해당 부지를 개발할 수 있고, 구리시는 가만히 있어도 역이 생기지만, 남양주시의 경우 역 주변 지역은 집값이 오르는 반면, 시는 1일 1억원에 달하는 적자를 부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GTX-B 노선이 확정되기 전에 6호선 연장 노선을 설계했으며, 이 전철에 대한 실상을 알리려고 나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김 교수는 철도통계연보를 인용해 “6호선은 표정속도(열차 운행 구간거리를 소요 시간으로 나눈 수치)가 시속 30㎞로, 서울도시철도 중 가장 느리고, 의정부경전철 시속 32㎞보다도 느리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현재 6호선은 어디서 타든 앉을 수 있을 정도로 잘 이용하지 않는 노선”이라며 “기점∼종점을 이동할 때 2번 갈아타는 게 더 빠를 정도”라고 지적했다.

 

논란이 되고 있는 6호선은 당초 마석까지 연장하는 노선안이 제시됐으나 이후 GTX-B노선이 먼저 결정되면서 남양주시는 경춘선 전철과도 겹쳐 무산될 우려가 있다고 판단, 와부지역 연장 노선안을 구상했다. 그러나 기존 연장안의 해당 지역인 화도 등지의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이날 토론회는 유튜브 채널로 실시간 중계되면서 화도읍 이장협의회장의 사회로 진행됐으며, 김시곤 교수와 강승필 한국민간투자학회장, 남양주시 교통국장 등 3명이 토론자로 나섰다. 온라인 카페 ‘화도사랑’ 대표가 양정 연장안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했고, 문경희 경기도의회 부의장도 의견을 제시했다.

 

[ 경기신문/남양주 = 이화우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