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9 (월)

  • 맑음동두천 13.1℃
  • 맑음강릉 20.5℃
  • 맑음서울 13.2℃
  • 맑음대전 15.7℃
  • 맑음대구 19.4℃
  • 맑음울산 19.1℃
  • 맑음광주 14.7℃
  • 맑음부산 16.4℃
  • 맑음고창 11.4℃
  • 맑음제주 13.9℃
  • 맑음강화 10.7℃
  • 맑음보은 15.5℃
  • 맑음금산 14.5℃
  • 맑음강진군 14.6℃
  • 맑음경주시 18.2℃
  • 맑음거제 16.1℃
기상청 제공

AI 경기도 11개 시·군으로 확대…높아지는 긴장감

 

경기도내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지역이 11개 시·군으로 확대되는 등 좀처럼 진정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백신과 치료제가 없는 상황에서 AI 확산을 막기 위한 가장 확실한 조치인 살처분을 통해 희생된 가금류는 지금까지 1300만수를 넘어섰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6일 여주시 가남읍의 한 산란계 농장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11개 시·군에서 31건의 AI가 발생했다.

안성이 6건으로 가장 많았고 여주·김포·이천 각 4건, 화성·포천 각 3건, 평택·용인 각 2건, 고양·남양주·파주 각 1건이다.

AI 확산을 막기 위한 유일한 조치는 살처분으로, 도내에서는 지금까지 1362만수(발생농가 약 466만9000수, 예방적 살처분 약 895만4000수) 이상이 살처분 됐고, 발생농장의 유통식용란 105만9000개도 회수 또는 폐기 조치가 완료됐다.

가장 최근인 지난 10일 AI가 발생한 평택의 경우 방역 차원에서 오는 17일까지 가금농가 이동제한 조치가 발동돼 있으며, 도는 AI 확산 방지를 위해 오는 28일까지 도내 가금농가에 강제환우(털갈이), 잔반급여, (노계)반출, 알 운송차량 진입, 생계분 반출의 5개 사항 금지 행정명령을 내리기도 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철새도래지·논밭에 사람이나 자동차 출입을 하지 않도록 협조를 요청하는 한편 농가에는 전용장화 갈아 신기, 손 씻기, 생석회도포, 축산자동차의 출입제한 등 조치를 내려 AI가 확산되지 않도록 홍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고태현 기자 ]